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유포자·악플러 9명 입건···檢 송치 예정

기사승인 2019.02.12

공유

지난해 10월 14∼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유포해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씨의 가짜 불륜설을 만들어 유포한 방송작가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씨가 불률관계라는 소문을 메세지로 작성해 지인들에게 전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