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순창군, 대학 진학 축하금 지원사업 시행...대학신입생 200만원 지원

기사승인 2019.02.11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대학 진학 축하금 지원사업 최초 시행...행복한 자녀 교육 1번지 급 부상

▲순창군이 올해부터 대학 진학 축하금 지원사업을 시행한다(사진제공=순창군)

[뉴스프리존,전북=김병두 기자] 전북 순창군이 지역에 대학교가 없어 모든 학생이 도시로 진학을 할 수밖에 없어 학부모들은 자녀 교육을 위한 경제적 부담이 큰 실정인 가운데 올해부터 대학 진학 축하금 지원사업을 시행해 화제다.

이에 순창군은 대학 생활에 필요한 주거비와 생활비 성격의 축하금을 지원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지역 애향심 고취를 위한 대학 진학 축하금 사업을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관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해 대학에 진학한 신입생이며, 학생 1명당 200만원의 축하금을 지원하며 이와 관련 조례 제정을 완료했으며 4억 6천만원의 예산도 확보한 상태다.

이번 축하금 지원은 신규 사회보장제도 시행시 거쳐야 하는 보건복지부 사전 협의 과정에서 난항을 겪었지만, 관계 공무원이 수시로 부처를 방문하는 등 기나긴 설득 끝에 이번 지원제도를 추진하게 됐다.

대학 축하금 신청은 대학 입학시기인 3월부터 관할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하면 된다.

이외에도 군은 교육 1번지 순창 조성을 목표로 고등학생 국외탐방 지원 사업, 우수 인재양성을 위한 순창군 옥천인재숙 운영, 저소득‧다문화‧다자녀 학습활동비 지원, 전북대 순창분원 운영 등 순창만의 특색있는 교육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또한 문예, 예술, 체육, 과학 인재 양성을 위한 방과후 학교 지원, 미술아카데미, 오케스트라, 4차 산업 멘토링, 진로직업 체험, 정구부 육성, 농어촌교육특구 지원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 지원 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가정의 행복은 자녀교육에 대한 믿음에서부터 시작된다는 생각으로 학생들이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꿈을 꾸고 학부모들이 교육 걱정 없는 교육 1번지 순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순창군은 옥천인재숙을 운영해오면서 사관학교를 비롯 수도권과 국‧공립대학에 매년 30여명의 신입생을 배출하는 등 교육 1번지 순창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김병두 기자 byungdu382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