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 5.18 대국민 공청회에 지만원씨 발제자로 나서"

기사승인 2019.02.08

공유

[뉴스프리존=손성창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5.18 대국민 공청회를 국회에서 8일 주최한다. 이 공청회에는 지만원씨가 발제자로 나선다. 5·18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7일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극우 보수세력의 공청회를 후원하고 있다"며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동안 '5.18 북한 특수부대 개입설'을 반복적으로 주장하고 최근 개봉했던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인물 김사복씨와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씨를 '간첩 빨갱이'이라고 말해 검찰에 송치됐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지만원의 '허위사실 유포 공청회' 지원하는 자유한국당 5.18 영령 및 피해자 분들에 대한 모독행위를 당장 멈추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는 뻔뻔스럽게도 국회까지 들어와서 5.18 유족의 상처를 헤집고 우리의 아픈 역사를 왜곡하려 하다니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이대변인은 "'보수 논객'이라 불리는 지만원은 '보수'도 아니고 '논객'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비극적인 역사를 북한군 개입설로 폄훼하고 전두환을 5.18의 영웅이라 일컫는 그는 민주주의와 헌법 질서를 부정하며 막말만 일삼는 '허위사실 유포자'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지만원을 국민들의 대의기관인 국회까지 불러들이고 회의실까지 대관해준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과 이 공청회를 주관하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국민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당장 공청회를 취소하고 물의를 빚은 데 대해 국민들께 사죄해야 한다. '극우 인사 3명'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한 자유한국당이 지만원까지 지원하는 것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명백하게 드러내 줄 뿐이다."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5.18 영령 및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을 당장 멈추고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로 5.18 진상규명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손성창 기자 yada794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