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민주 "나경원 원내대표 지만원 씨가 배후 조정할 인물을 추천해 달라고"

기사승인 2019.01.14

공유

[뉴스프리존,국회=손성창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만원 씨가 배후 조정할 인물을 추천해 달라고 했다고 한다. 한국당 관계자는 12일 뉴스프리존과의 통화에서 "지 씨는 (진상조사위원 후보가) 아니다"고 밝혔다.

심지어 지만원 씨와 동기인 5.18 당시 광주에 투입된 변길남 당시 공수여단 대대장을 추천받아 인터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 직후 '지 씨의 배제 여부를 결정했느냐'는 기자들의 질의에 "곧 발표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인물로 진상조사위원을 추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근 5·18 진상조사위원회 참여 문제로 논란을 일으킨 극우 논객 지만원 씨는 그동안 북한 특수부대원이 개입했다고 주장해왔는것. 북한군으로 지목된 탈북민들이 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집단고소하기로 했다.

다음은 브리핑내용이다.

자유한국당이 광주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을 위한 조사위원회에 '북한군이 일으킨 폭동'이라 주장하는 극우 세력 지만원 씨를 후보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그동안 지만원 씨를 추천하는 목소리가 당내에서 강했다.

지유한국당의 이러한 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태도가 진심으로 진상조사를 하려는지 의문이다.

자유한국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한 달여 앞둔 상황에서, 태극기 부대로 상징되는 극우 세력의 눈치를 봐야 할 것을 감안해도, 건강한 보수의 가치를 희망하는 국민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인물로 결정해 새로운 보수의 가치를 세워 국민의 신뢰를 되찾기 바란다.

손성창 기자 yada794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