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단독] 하남신도시대책위, "신도시 철회될 때까지 목숨걸고 정부와 투쟁하겠다!"

기사승인 2019.01.11

공유

- (영상) 1월 11일 하남시청 광장 - 약 1000여명 모여 집회 갖고 신도시 철회 촉구

[뉴스프리존, 경기= 안데레사 기자] 최근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와 관련해  해당지역 주민들의 거센반발이 일고 있어 향후 난항이 예상된다.

3기 하남교산신도시대책위원회(위원장 석철호)는 11일 오후 1시 하남시청 광장 앞에서 지역주민 약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도시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가지며 가두행진을 하였다.

이날 집회에서 하남교산도시대책위원회는 정부의 일방적인 신도시 지정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신도시 지정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또한 하남교산신도시대책위원회 석철호 위원장은 “ 그동안 하남시는 정부의 그린벨트 지정으로 지난 50년 동안 헌법에 보장된 재산권을 침해받아 왔다. 그럼에도 불구, 이번 정부의 일방적인 신도시 발표는 지역주민을 두 번 죽이는 일이다”라고 비난했다.

특히 석철호 위원장은 “국민과 소통하며 정의롭고 공정한 국가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에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정책을 밀어 붙이는 것은 민주주의제도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행위이다”라며  규탄했다.

이와함께 석철호 위원장은  “지난 수 십년 간 조상 대대로 뿌리를 내리며 살아온 우리 삶의 터전을 하루 아침에 빼앗아 가는 정부의 무책임한 신도시 정책은 정말 누구를 위한 정책인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또한 하남법화골대책위원회 장준용 위원장은 “ 이번 정부의 하남시 신도시 발표는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일방적인 통보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 반드시  하남시 신도시 지정은 원점에서 재검토 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장준용 위원장은 “이번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는 허울 좋은 공공개발에 불과하다. 앞서 정부가 하남시 미사지구를 개발하면서 약 6조원의 돈만 벌었지만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회적 책임에는 소홀해왔다. 특히 지역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빼앗고 지역주민들의 재산권을 침해왔다.“고 힐난했다.

특히 장준용 위원장은 “ 그동안 정부가 신도시를 개발하면서 가장 기본적인 광역교통계획과 쾌적한 교육환경, 사회적기반시설 대책에 소홀해 주민고충만 가중시켰다.”며 “ 지금부터라도 정부가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재산권 보장과 함께 공공이익의 목적에 충실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하남시 신도시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집회에는 신도시 개발을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의  연설이 잇따라 진행됐으며 남양주시 왕숙지구 신도시 개발대책위 관계자들도 참석해 신도시 반대 투쟁에 동참했다.

한편 하남시 김상호 시장은  “이번 정부의 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앞으로 지역주민들과 지속적인 간담회 통해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정부에 지역주민들의 입장을 전달하는 한편 지역주민들의 재산보호와 신도시 문제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안데레사 기자 sharp229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