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박지원 의원 "최소한 야당은 폭로 할 때 배추 문건이라도 들고 나와서 터트려야지..."

기사승인 2019.01.03

공유

- - 박의언 "정책 결정에 장관 및 부처가 청와대와 소통하고 청와대 의견 개진하는 것은 외압 아냐...문제되지 않은 것을 문제 삼는 것이 문제"

[뉴스프리존,국회=손성창 기자] 박지원 의원(민주평화당)은 3일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서 “최소한 야당은 폭로를 할 때면 배추 문건이라도 들고 나와서 회의 시작부터 터트리고 기승전결로 갔어야 하는데, 운영위 시작 직후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는 것을 보고 한방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의원은 “이에 반해서 임종석 실장은 노련하게 답변을 하고 조국 수석은 내용은 좋았지만 처음에는 너무 당당하게 답변을 했는데 본인이 나중에 자각하고 자중하면서 발언을 잘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주당의원들은 팀 플레이를 잘 했고 특히 홍영표 원내대표가 스스로 야당 의원들과 적당히 싸움도 걸고 정회를 하겠다고 엄포도 놓으면서 질의 응답 시간을 줄이는 등 정부 여당의 입장에서는 사회를 아주 잘 봤다”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서 “국채 발행이라는 문제는 정책 결정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것 때문에 특정한 단체나 개인이 이익을 받은 것도 아니고 더욱이 실행이 되지도 않은 사안이고 정부 정책 결정의 모든 사안을 청와대에 보고하고 서로 조율 합의하는 것인데 청와대에 보고하고 청와대에서 의견을 개진하는 것이 왜 외압이냐”며 따졌다. "“문제되지 않을 것을 문제 삼는 것이 오히려 이상하다”고 역설했다.

손성창 기자 yada794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