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부산경찰 최초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운영

기사승인 2018.12.06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뉴스프리존,부산=김수만 기자] 부산 지방 경찰청 동래경찰서(서장 김영일)는, 최근 BRT 정류소 신설 등으로 인한 횡단보도 단축으로 무단횡단자 급증 및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지역에 부산경찰 최초로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바닥신호등)”을 시범 설치하여 6일운영 한다.

이번에 설치된 바닥신호등은 동래지역에서 유동인구가 많은 동래구 충렬대로 인정시장 부근 횡단보도에 설치(폭 8m, 길이 18m) 되었으며, 기존의 신호 등은 스마트폰에 빠진(스몸비) 보행자의 주의를 집중시키지 못하였으나, 바닥신호등은 대기중인 보행자들이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을 보면서도 바닥신호등의 신호가 바뀌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시간. 날씨. 밝기 등 환경에 따라 자동 조정이 가능하다.

부산경찰은 시민들의 반응 등을 보고 관할 동래구청과 협의하여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대해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범설치한 바닥형 보행신호등   <제공 =부산 동래경찰서>

김수만 기자 smartkim25@korea.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