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KAI,‘항공분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기사승인 2018.11.19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 김조원 사장, 동반성장은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핵심…자금지원 확대
- KAI, 금리 1% 보전·내일채움공제 적립 등 22억 원 규모 지원

KAI 김조원 사장과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이사장은 19일 KAI 본사에서 ‘항공분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KAI

[뉴스프리존,사천=정병기 기자]KAI 김조원 사장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19일 KAI 본사에서 ‘항공분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KAI 협력업체는 시설 및 운영자금으로 3년간 업체별 최대 50억 원 등 총 50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KAI는 거치기간(최대 3년) 내 금리 1%, 총 15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KAI는 협력업체의 핵심인력 이탈방지를 위해 중진공에서 운용하는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하는 46개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이들 업체가 부담할 적립금 중 약 7억 원을 5년간 지원한다.

KAI와 중진공은 협력업체의 안정적 경영활동과 인재확보를 지원함으로써 항공산업의 인프라를 강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KAI 김조원 사장은 “국가 전략산업인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핵심은 협력업체들의 성장과 우수인재 확보”라며 “협력업체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대·중소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한 민·관 협력의 모범사례”라며 “중·소기업들이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통해 일자리창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KAI는 전문인력 육성, 기술지원 정책 강화, 자금지원 등 협력 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KAI는 2009년부터 중진공, 우리은행, 경남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총 1,000억 원 규모의 협력업체 상생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 근로복지공단과 ‘공동근로복지기금’ 18억 원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KAI는 2014년부터 경영실적이 우수하고 혁신활동에 적극 참여한 협력업체를 선발하여 28억 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한 바 있다.

한편, KAI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주관하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2013년부터 5년 연속 ‘우수’ 평가를 받았다.

정병기 기자 jbkjbk200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