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배우 김인권, 밀알복지재단과 ... 선천성 장애아 출생 많은 오지마을 찾아가 원인과 해결책 찾고 돌아와

기사승인 2018.11.14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밀알복지재단과 지난 9월 봉사활동 위해 마다가스카르 행, 김인권의 봉사활동기 17일 SBS 희망TV 통해 방영될 예정

마다가스카르로 봉사활동 다녀온 배우 김인권

[뉴스프리존= 이대웅 기자] 배우 김인권이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장애로 고통받는 주민들을 만나고 돌아왔다.

지난 9월 마다가스카르로 떠난 김인권은 ‘물괴’, ‘배반의 장미’로 관객들을 만난 데 이어 개봉 예정과 촬영을 앞두고 있는 영화 ‘리벤져’, ‘순이’ 등 쉼없는 작품 일정에도 불구하고 나눔에 대한 관심으로 아프리카 행을 택했다.

마다가스카르는 인구 1천 명당 의사가 0.16명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보건의료 환경이 취약한 곳이다. 특히 오지마을 주민들은 의사를 만나기 위해 가깝게는 수십 킬로미터, 멀게는 수백 킬로미터를 이동해야만 한다. 이에 항생제 하나로도 치료 가능한 가벼운 질병마저 악화돼 목숨까지 잃는 경우가 많다.

김인권이 찾은 오지마을 페노아리보(Fenoarivo) 지역도 마찬가지다. 페노아리보는 손과 발이 기형이거나 구순구개열을 갖고 태어나는 등 유독 선천성 장애아가 많은 곳이다. 그러나 지역 내 의료시설이 전무하여 원인조차 모르는 주민들은 장애로 인한 고통과 두려움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어지는 비극을 막고자 의료진과 함께 원인과 해결책 찾기에 나선 김인권은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이면 우리가 이 비극의 고리를 끊어줄 수 있다”며 “태어나자마자 절망 앞에 놓인 아이들에게 힘이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김인권의 봉사활동기는 오는 17일 SBS 희망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설립되어 장애인, 노인, 지역사회 등을 위한 46개 운영시설과 7개 지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18개국에서 아동보육, 보건의료, 긴급구호 등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2009년, 2014년에는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각각 ‘장애인부문 대상’, ‘종합 대상’을 수상해 투명성을, 2018년에는 서울시복지상 장애인권분야 우수상을 수상하며 전문성을 인정받았으며 2015년에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적 지위’를 획득하며 글로벌 NPO로서 지위와 위상을 갖추었습니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