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광주 찾아 보수 세력 통합과 외연확장 나서

기사승인 2018.10.17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민주화의 성지에서 이 나라의 민주주의의 의미를 다시 생각합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를 찾은 가운데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민주화의 성지에서 이 나라의 민주주의의 의미를 다시 생각합니다'라는 글을 남기고 참배 한후 기자들과 만나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하경설 기자)

[뉴스프리존,광주=하경설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를 찾아 보수 세력 통합과 외연확장에 나섰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민주화의 성지에서 이 나라의 민주주의의 의미를 다시 생각합니다”라는 글을 남기고 헌화 분향 하고 기자들과 만나 호남을 찾은 소회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만난 자리에서 취임 후 첫 광주방문에 대해 “힘들고 아픈 역사를 살아왔구나 이런 생각이 든다”고 말하고 “보수대통합은 지금 당장 물리적 통합이 가능한 상황은 아니다. 보수정치권,보수집단 전체에서 자유한국당이 중심성을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원희룡 제주지사에 이어 오세훈,황교안 전총리등을 만나 폭넓게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전체적으로 우리사회에 성장기조가 완전히 무너지고 있다. 그래서 경제가 몹시 힘들고 민생이 어렵게 됐다. 이제는 새로운 성장을 애기 할 때가 됐다.전에 국민성장론의 일부를 내놨는데 이미 완성돼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조선대학교에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희망 버리기와 희망 찾기 : 청년,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지역 명사들과 만찬을 끝으로 광주방문을 마무리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조선대에 이어 전국 주요 대학을 찾아 특강을 펼치는 등 젊은층을 대상으로 지지층 확장에 나선다.

 

하경설 기자 hiab098@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