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날씨] 태풍 콩레이 상륙 …경남·부산 관통한 뒤 동해로, 진로·영향은?

기사승인 2018.10.06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날씨, 다음뉴스인용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태풍이 남해안으로 가까워짐에 따라 특보 지역이 늘어나고 있다. 6일 오전 태풍 ‘콩레이’가 경남 통영을 지나는 가운데 도내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는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 등을 인용해 이날 오전 7시 40분쯤 사천시 남양동 한 주유소 외벽이 강풍에 넘어졌다고 보도했다. 제주가 제25호 태풍 콩레이 영향권에 들면서 전널밤부터 6일 오전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충청과 남부에 이어 강원 남부에도 태풍주의보가 확대됐고, 대부분 해상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 이다.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태풍 콩레이는 5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440㎞ 부근 해상에서 북진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점차 서울을 제외한 중부 내륙으로도 태풍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콩레이의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 강풍반경은 420㎞다. 중심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 강도 '중'의 중형급 태풍으로, 이동속도는 시속 26㎞로 차츰 빨라지고 있다.

태풍은 현재 서귀포 북동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 중이다. 제주도는 태풍의 고비에서 벗어났지만, 이제는 경남 해안이다.태풍의 영향권에 본격적으로 접어들면서 5일 오후 6시30분 현재 제주도 전역과 제주도 전 해상에서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태풍이 속도를 내고 있어 통영에 상륙하는 시간이 조금 앞당겨졌다. 콩레이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의 바람을 따라 점차 빠르게 북북동진해 6일 새벽 3시 서귀포 남쪽 약 50㎞ 부근 해상에 접근할 전망이다.

통영은 오전 10시, 그리고 정오 무렵에는 부산 부근에 상륙하겠다. 이후 오후 1시쯤 울산을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하겠다. 시간당 20㎜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오후 6시30분 기준 제주(북부) 138.0㎜, 서귀포(남부) 84.0㎜, 성산(동부) 75.3㎜, 고산(서부) 68.9㎜, 한라산 어리목(산간) 253.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태풍의 앞자리에서 만들어진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현재 전국에 비가 내리고 있다. 경남 하동과 사천 등 경남해안에 시간당 40mm 안팎의 장대비가 오고 있다.

서울에도 20mm 안팎의 세찬 비가 오고 오면서 서울과 경기 일부, 충남 일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 이다. 이날 최대순간풍속은 한라산 영실(산간) 초속 32.1m, 지귀도(남부) 29.4m, 마라도(서부) 25.2m, 제주(북부) 초속 24.2m, 구좌(동부) 23.4m 순으로 기록됐다.

▲사진: 뉴스프리존db자료

비는 영동과 영남 지방에 집중되겠다. 오전까지 돌풍과 함께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예상 강수량은 100∼2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 이상이다.

오후까지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 많은 곳은 250mm 이상, 경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도 200 이상, 중부와 호남도 많은 곳은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다. 콩레이는 6일 오전 11시쯤 남해상으로 접근해 통영에 상륙, 부산 부근을 통과해 동해상으로 진출할 전망이다.

안데레사 기자 sharp229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