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주말, 잠시 생각해봅니다] 시간은 항상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

기사승인 2018.09.15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한 노신사가 시장 한구석에 서서 눈물을 펑펑 흘리며 서럽게 울고 있었습니다.
노신사는 18세기 영국의 시인이자 평론가로 알려진'새뮤얼 존슨'이었습니다.

큰 명예와 많은 제자의 존경을 받는 시인이 왜 시장 구석, 땡볕 아래 서서 울고 있는 것인지 사람들은 궁금했습니다.

소식을 들은 제자들이 달려와 이유를 물었습니다.
"스승님. 어찌 된 일입니까?

혹시 무슨 큰 변고라도 생긴 겁니까?
걱정스럽습니다."

그러자 새뮤얼 존슨이 제자들에게 대답했습니다.    

"사실은 지금 서 있는 이 자리는, 내가 어린 시절 아버지께서 낡은 책을 팔며 장사하던 곳이었네.
어느 날 아버지가 몸이 좋지 않다고 나에게 하루만 장사를 해달라고 했는데, 나는 가난한 장사치인 아버지의 모습이 부끄러워 거절했다네."

잠시 말을 멈추더니 다시 이어서 말했습니다.
"사실 그날 아버지는 심각하게 몸이 좋지 않았는데, 이후 병치레를 하다가 끝내는 돌아가시고 말았네.
오늘 그때의 기억이 생각나서 이 자리를 떠날 수가 없다네.
그날로 돌아가 아버지 대신 내가 나갈 수만 있다면 이런 명성은 다 포기할 수 있건만..."

모든 후회는 괴롭습니다.
그리고 항상 조금 늦은 감이 있습니다.
이 괴로운 후회를 통해서 사람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후회스럽지만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같은 잘못을 하지 않기 위해 노력을 다한다면 그 사람의 삶을 바꾸는 큰 계기가 
생길 것입니다.


안데레사 기자 sharp229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