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홍영표,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 지난해부터 정해진 절차대로 조사해왔다"

기사승인 2018.08.10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뉴스프리존, 국회= 채수곤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에 대해 "정부는 문제를 방치한 적도 없으며 한·미 관계도 균열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오늘 정부가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며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는 지난해부터 정해진 절차대로 조사해왔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선박 압류는 북한산 석탄임을 알고도 고의로 이동했다는 합리적 근거가 있을 때 가능하다"며 "정부가 일부러 선박을 압류하지 않고 방치했단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조사 결과 북한산 석탄 반입이 확인될 경우 유엔 안보리 절차대로 처리하면 된다. 안보리 위반 행위는 각국이 자국법에 따라 제재하면 된다"며 "정부가 제재받을 일도, 기업이 제재받을 가능성이 없다는 게 정부 설명"이라고 말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한미는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 발표 이후에도 근거없는 주장으로 정쟁화하려는 시도는 지양돼야 한다"고 밝혔다.

채수곤 기자 soyoyu@icloud.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