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신창현 의원 “GTX-C노선 과천역 예정대로 설치”...인덕원역 신설방안은 경제성 없어 배제

기사승인 2018.08.07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인덕원, 경제성 적어 무산…인근 집값 변동 불가피할 듯

[뉴스프리존= 김용환 기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과천역 신설이 예정대로 추진된다. 반면 인덕원은 후보에서 최종 탈락하면서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일대 시세 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GTX-C노선도./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6일 국토교통부와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에 따르면 현재 GTX-C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10개 역을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신설역은 양주, 의정부, 창동, 광운대, 청량리, 삼성, 양재, 과천, 금정, 수원 등이다.

안양시가 국토부에 요구했던 인덕원역 신설 방안은 금정역과 역 간 거리가 짧아 열차 속도를 맞추기 어렵고 직선도로를 건설하기 위한 비용 등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무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2011년 6월 GTX-A·B·C 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을 때부터 과천역이 정차역으로 계획됐다"며 "2015년 7월 GTX-C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신청했을 때도 인덕원역은 포함되지 않았다" 설명했다.

인덕원이 최종 탈락하면서 일대 집값 변동이 예상된다. 특히 그동안 서울접근성에 대한 욕구가 커지면서 인덕원역 신설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최근 급등한 시세의 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KB부동산에 따르면 관양동의 1㎡당 아파트값은 작년 6월 446만원에서 7월 현재 511만원으로 14.57% 올랐다. 같은 기간 6.75%(311→332만원) 상승한 경기도 평균의 두 배를 웃도는 수치다. 특히 일대에서 높은 집값을 보인 단지들의 상승폭이 컸다.

'동편마을(관양휴먼시아3단지)' 전용 75㎡는 5억원에서 6억원으로, '평촌더샵센트럴시티' 전용 60㎡는 5억4000만원에서 6억3500만원으로 뛰었다. 인덕원마을삼성 전용 60㎡도 4억원에서 5억2000만원으로 30%가량 가격이 상승했다.

반면 과천시는 단숨에 GTX-C의 최대 수혜지역으로 떠올랐다. '준강남'으로 지난해 1㎡당 1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반등세가 예상된다. 현재 일대 시세는 지난해 6월 1022만원에서 12월 1178만원으로 상승한 이후 1090만원 수준으로 주춤한 상태다.

한편 GTX-C노선은 오는 2025년 완공이 목표다. 양주~의정부 구간과 금정~수원역 구간은 지하철 1호선 전동열차 선로를 공유한다.

김용환 기자 news7004@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