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온누리교회 ‘J 목사’ 해임 이유 발표?

기사승인 2018.07.16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불륜의 이중생활이 들통나자 줄행랑치는 온누리교회 목사

[뉴스프리존=김선영 기자] 온누리교회의 성도인 A 작가는 자신의 피해사례에 실토하고 얘기 함으로써 기독교 내의 썩은 부분과, 사회법의 부작용에 대하여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얘기하며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이혼을 곧 할 것이다” 라며 자신을 속이고 만나온 온누리교회 J 목사에게 A 작가는“몸과 마음과 시간을 낭비하였고 기독교인으로서 기망당한 느낌이다.” 라고 말했다.

당사자 A 작가는 “J 목사와는 2016년 10월부터 만나게되었고 J 목사가 이끄는 특초예배에  A 작가를 초대하여 설교말씀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요청하면서 2017년 관계가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장시간 불륜을 이어가며 비밀연애를 했는데, J 목사가 “결혼을 전제로 만나자, 5년전부터 서류상의 이혼을 못했을 뿐 이혼한 것과 같다'.”라고 말하며 결혼을 전제로 하고 교제했다고 말했다.

그때에도 J 목사는 여느때 처럼 설교강단에 올랐다고 한다. 그 이후로 A 작가가 비밀 연애가 싫다며 오픈을 하겠다고 얘기하자, 바로 그날 J 목사가 먼저 자신이 소속되어있는 온누리교회 임원진들에게 이야기를 먼저 하고 회개를 하였고, 삼자대면으로 함께 문제에 대하여 이야기 했을때는 “가정을 포기할 수 없었고, A 작가도 진심으로 사랑했다.”며 자신의 이중생활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얘기했다고 한다. 이에 A 작가는 “다름 아닌 목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감쪽같이 속게 될 줄은 몰랐다”며 교제기간 중 J 목사의 완벽했던 모든 거짓말에 울분을 터트리며 신앙관에 혼란이 온 것을 힘들어했다.

그리고 '1년동안이나 농락당한 기분'이라며 '나의 빼앗긴 귀중한 시간' 과 '작가이지만, 한국사회에서 여성성도로서, 기혼자인 남성목회자에게 사회적약자인 싱글맘의 위치에서 농락당한 것'이라며 공개사과를 요구했고 'J 목사의 해임이유는 모든 성도들이 제대로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혼인빙자간음죄와 간통죄는 폐지되었고 동성애가 합법화 되어가며 성의 허용범위가 넓어져 가는 현대사회에서 법의 부작용을 세부법안으로 보안하는 개정이 필요한 시점이다. 부작용 중에서는 결혼한 것을 숨기고 상대방을 만나거나, 결혼했지만 이혼을 가장한 이중생활이 그것이다.

모든 것은 성인된 인간의 선택과 그에 따른 책임의 문제로 귀결되는 사회에서 종교의 역할은 무엇인가? 개개인적인 삶을 존중하고 점차 더욱 개인화되며 이웃사촌이 없어지고 선과 악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흑백논리는 더 이상 잘 통하지 않는 현시대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가?  

지금, 목회자와 성직자들 사이에서도 성의 개념이 애매모호하게 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다양한 목회자들의 다양한 의견이 조금씩 표출되는 양상이 보이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온누리 교회의 J 목사는 “‘지옥은 없다’, ‘믿음이 없어도 누구나 천국에 갈 수 있다’에 조심스럽게 동의하며 Rob Bell의 의견을 지지했다.”라고 말했다고 성작가는 전했다.

미국의 목사이자 스피커인(A speaker) ‘love wins' 책의 저자 Rob Bell은 자신만의 독특한 보이스를 가지고 그가 생각하는 하나님의 사랑과 신앙관을 이야기 한 작가다.

그에 더불어 J 목사는 온누리교회 서빙고 열린 새신자예배인 특별한 초대(특초)를 이끌었는데최근 2018년 4월 에일리가수를 예배에 초대하여 드라마 '도깨비ost' 주제곡을 부르게 허용한 기사가 올라가면서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수일간 최고의 조회수를 자랑했다. 도깨비ost'는 도깨비가 인간과 사랑하는 내용과, 사람이 죽고 다시태어나는 ‘환생’ 에 관한 내용을 내포하고 있다.

 시대가 변하면서, 기독교 교리가 정답이라고 하기에는 현실적인 문제점에 부딪히기 쉽다. 또한 성경은 불변의 진리라고 외치는 기독교 교리가 변해야 되는 것인가, 기독교인이 변해야 되는 것인가.

▲사진: 온누리교회의 예배장면 ⓒ뉴스프리존

J 목사는 온누리교회에서만도 주일마다 두번의 설교를 했으며, L 담임목사와 가장 밀접한 직속 비서로서 온누리교회의 실제업무를 담임목사 대리하여 모두 맡아 왔다고 한다. 비서실과 통역실을 맡았으며 기독잡지 리빙라이프의 편집장, 외교부와 기업체강의, 그리고 신세계 J OO 부회장의 개인 성경공부를 수년간 지속해온 목회자이다.

J 목사는 현재 교회의 치리를 받고있으며 모든 목회자사역이 중단된 상태이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news_ad3
ad88
기사 댓글 69
전체보기
  • 주바라기 명햐 2018-07-19 11:56:47

    어둠 속 헤매이던 내 영혼 갈길 몰라 방황할 때에
    주의 십자가 영광의 그 빛이 나를 향해 비추어주셨네
    주홍빛보다 더 붉은 내 죄 그리스도의 피로 씻기어
    완전한 사랑 주님의 은혜로 새 생명 주께 얻었네
    은혜 아니면 나 서지 못하네
    십자가의 그 사랑 능력 아니면 나 서지 못하네
    은혜 아니면 나 서지 못하네
    놀라운 사랑 그 은혜 아니면 나 서지 못하네

    목사님과 사모님과 가정을 위해서 그리고 작가님을 위해서 기도합니다.
    하나님의 시선으로 하나님안에서 이일들 해석하시길 기도합니다.
    남편과 함께 계속 중보하겠습니다삭제

    • 기자님께 한마디 2018-07-19 01:07:32

      기자님 불륜녀의 친구입니까? 아니면 적입니까?
      어찌되었던 1년동안 유부남이며 목사님인 신분인걸 알면서
      가정을 파탄내고 온다는 말을 믿고 기다렸는데
      결국 버림받았다 그래서 저 목사가 나쁘다 라는 말인데.....
      말이요? 방구요?
      친구라 두둔한거에요? 아님 기사 써주는척 하며
      몰매 맞으라고 쓰신거에요?
      저 불륜녀 상받은 기사도 써주셨던데...
      담당기자이신가요?
      그럼 저번에 파탄낸가정과 고소진행중인 사건도
      밀착취재 하셔야죠~~소송이 한두건이 아닌데...
      그때 그 남자분도
      참 유능하고 착한분이었는데.....삭제

      • ` 2018-07-18 23:09:49

        이번 계기로 목회자뿐만 아니라 전 교인들 다 반성하길 바란다.
        특히 순장/리더쉽/장로/집사 등 섬기는 성도들 중에서 몰래 불륜/음행을 저지르고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건 목회자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몹시 안타까운 일이다.삭제

        • 어이없다 2018-07-18 22:27:43

          정재륜 목사... 새신자예배 들은 성도로써 분노를 감추지를 못한다. 성도를 우습게 본 것입니까? 이런 일을 1년이나 불륜을 감행을 하다더니 정말 무책임하시네요. 어디 가서 온누리교회 다닌다고 말도 못하겠어요 지난 주에 직장동료에게 다니는 교회에 대해서 말을 할까말까 고민하다가 말을 안했었는데, 말을 했으면 어쩌했을까 정말 생각만 해도 아찔하네요? 온누리교회에서 엄벌을 취해주시길 바랍니다. 정신을 차리기 위해서라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삭제

          • 그래서 결백하다고? 2018-07-18 22:20:10

            잠언 30:20 음란한 여자가 지나간 길도 그렇다. 그는 먹고 나서 입을 닦듯이 ‘난 하나도 잘못한 것이 없다’라고 한다.

            성경말씀이 어떻게 이렇게 묘사를 해주는지.. 당신은 피해자 아니라 불륜녀라고 합니다
            설마 목사님이 그렇게 제안을 했더라도 하나님을 정말 사랑했더라면 그 제안을 받아들일 수 있었을까요?
            본인도 똑같이 불륜을 저질렀으면서 잘못이 없다고요?
            역시나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는 마음이 전달되네요
            예수님의 십자가의 의미를 알았으면 눈물로 통곡하며 회개를 했어야죠
            제발 어디가서 기독교작가라고 하지마세요
            교회 부패는 무슨삭제

            6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ad89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