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추성훈X야노시노 딸 추사랑, 파리 봉쁘앙 컬렉션서 '귀요미' 런웨이 선보여

기사승인 2018.07.12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프랑스 파리 '2019 섬머 컬렉션'에서 런웨이를 하고 있는 추사랑(오른쪽) / (사진)=봉쁘앙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종합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일본 모델 야노시호의 딸 추사랑이 '2019 섬머 컬렉션'의 모델로 데뷔해 화제다.

프랑스 키즈 아틀리에 브랜드 봉쁘앙(Bonpoint)은 지난 4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현대 미술 전시관(Palais de Tokyo)에서 2019 섬머 컬렉션을 진행, 추사랑은 이곳에서 귀여움 넘치는 런웨이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 시즌 봉쁘앙의 섬머 컬렉션은 기쁨과 자유가 중심인 새로운 여행을 바탕으로, 리스본의 파란색 톤의 빛에서부터 아프리카의 소리, 인도의 다채로운 색감에 이르기까지 세계의 아름다움과 풍부한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시적인 컬렉션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 프랑스 파리 '2019 섬머 컬렉션'에서 런웨이를 하고 있는 키즈 모델 / (사진)=봉쁘앙

블루 톤의 타일로 장식 된 리스본의 골목은 천연 소재 직물인 면, 보일, 리버티와 화이트, 빛 바랜 핑크 컬러를 스트라이프 패턴과 커다란 꽃을 함께 매치했고, 발랄한 매력의 아프리카 리듬은 린넨과 민속 원단 그리고 깅엄 패턴, 레이스 등을 혼합해 유쾌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인도의 축제 중 가장 다채롭고 색으로 가득 차있는 ‘Holi’에서 영감을 받은 라인은 핫 핑크, 레몬 옐로우와 함께 수 놓은 나비, 리버티 페이즐리 패턴으로 가득 찬 보헤미안 드레스, 쇼츠 등으로 아이들의 옷장을 완성한다.

▲ 프랑스 파리 '2019 섬머 컬렉션'에서 런웨이를 하고 있는 키즈 모델 / (사진)=봉쁘앙

특히, 봉쁘앙의 2019 섬머 쿠튀르 라인은 창백한 색의 턱시도와 새틴 코트, 꽃잎과 주름 장식이 섬세하게 새겨진 드레스로 무심한 듯 로맨틱한 무드를 담아냈으며, 즐거움이 가득한 여름에 대한 열망을 표현했다.

한편, 이날 컬렉션에는 추성훈과 야노시노를 비롯해 카린 로이펠드, 피에르 니네이 등 세계 유명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