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이개호 의원, ‘장성 봉암서원 국가사적승격지정을위한 학술대회’개최

기사승인 2018.07.12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 임진왜란 전공 세운 망암(望菴) 변이중(邊以中)선생 배향

이개호 의원, ‘장성 봉암서원 국가사적승격지정을위한 학술대회’개최  [사진=이개호 의원사무소 제공]

[뉴스프리존=이동구 선임기자]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장성 봉암서원 국가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를 더불어민주당 이개호의원(담양,함평,영광,장성)은 12일 오후 2시 개최했다.

‘장성 봉암서원’은 임진왜란 당시 화차를 발명, 제작하여 전공을 세운 망암 변이중 선생을 향사하기 위하여 1697년(숙종 23) 장안리 장안마을 봉암산 아래에 창건된 이래로 현재까지 7위의 당대의 문인을 배향하고 있으며 근대에서 최남선, 이윤재 선생 등으로부터 과학기술사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전라남도 기념물 제54호로 지정되어 있는 장성 봉암서원을 국가 사적으로 승급지정하기 위한 첫 단계로서 봉암서원의 연원과 성격, 중요성 등을 객관적으로 밝히고 널리 알리고자 개최되었다.

국가 사적으로 지정 되면 화차 박물관, 역사문화공원 등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하여 주민소득증대와 호국문화벨트로서 장성군의 경제활성화와 이미지 개선효과가 기대된다.

이개호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장성 봉암서원의 가치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 보다 훨씬 대단한 것”이라며 “봉암서원의 진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그 문화재적 가치가 널리 알려져 빠른 시일 내에 국가 사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고대문화재연구원 김승근 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의 1부에서는 김희태 전남 문화재위원회 전문위원, 신웅주 조선대학교 교수, 윤정국 고대문화재연구원 연구원이 장성 봉암서원의 역사와 인물, 공간과 건축, 그리고 발굴조사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되었다. 이어 2부에서는 공주대학교 이해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주제발표를 맡은 세명의 전문가들과 더불어, 기호철 서울대 교수, 성대철 조선이공대학교 교수, 윤호필 동양문물연구원 연구원이 참여한 가운데 종합토론이 진행되었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김영진 의원, 서삼석 의원, 송갑석 의원, 오영훈 의원, 박정 의원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동구 선임기자 pcs8191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