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최종환 시장 “캠프 하우즈, 추후 미팅 통해 방안 찾자”

기사승인 2018.07.11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뇌조리, 폐기물 업체 시설 증설 불허...인도 없는 국지도 검토, 보완”

최종환 경기도 파주시장이 조리읍을 방문 지역민들과 만나 민원성 질문과 답을 즉석에서 하는 모습./전성남 기자

[뉴스프리존=전성남 기자] 최종환 경기도 파주시장은 조리읍에서 11일 시장과 시민의 만남을 통해 ‘캠프 하우즈’ 문제 입장을 묻는 지역민들에게 “추후 마을 주민들과 만나 이에 대한 방안을 찾아보자”고 밝혔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마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부터 받은 탄원서겸 촉구서를 꼼꼼하게 읽어 보고 이 문제를 다양하게 검토 하겠다”며“현재 사업 시행사측에 연초에 1차적으로 취소 통보를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종한 시장은 ‘조리읍 관내 인도가 없다’는 민원에 “국지도에 인도가 없다는 점을 감안해 다각적인 검토와 분석 등을 통해 조속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면서 뇌조리, 봉일천 4리 등 인도가 없다는 주민들 민원을 꼼꼼하게 적어가며 답을 제시해 주었다.

최종환 시장은 “뇌조리 일대 폐기물 업체가 8곳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현재 파주시 시설 업체들 용량이 가동율을 8.8배를 넘고 있어 시실 증설 신청이 접수돼도 불허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관내 청사들이 노후해 이에 대한 신축을 건의 하는 것을 안다”며“순차적으로 년에 1-2개 정도 추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조리읍 뿐 아니라 관내 노후 건물 신축에 입장을 피력했다.

또한 최종환 시장은 이 자리에서 공릉천 개발, 도로 확장, 체육 시설 설치 등에 관한 질문에 “공릉천은 국가 하천으로 국토부와 협의를 통해 사안을 알아 본 뒤 조치를 취할 수 있으면 하겠다”면서“도로 확장이나 체육 시설등도 주민 편의에 맞는 다양한 검토를 통해 주민을 위한 조치를 취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환 시장의 시민과의 만남을 통한 대화는 지난 5일부터 시작해 오는 13일 탄현면을 끝으로 1차적인 대화의 장을 마무리 한다.

한편 최종환 시장과의 대화를 나누기 전 캠프 하우즈와 관련 마을 국도 주변에 설치 된 현수막을 조리읍이 불법이라고 하면서 철거를 해 주민들이 조리읍을 방문해 항의를 했었다.

또한 뇌조 2리 대길환경이 고양시 소재 인선 ENT가 인수해 업체명을 파주BNR로 바꾸어 공장 증축한다는 등의 소문으로 주민들이 들썩이는 등 사실 여부 확인과 미세먼지 등 환경 오염 대책을 강구해달라는 민원이 빗발치고 있었다.

전성남 기자 jsnsky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news_ad3
ad88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이정은 2018-07-14 13:53:03

    약4800세대 아파트 단지와 캠프하우즈 공원 옆에 대단위 폐기물 처리 업체 ,,,, 역대 파주시장은 자신의 정치 욕심으로 환상적인 공원과 도시를 조성한다고 하고 뒤로는 폐기물처리 업체 유치,, 기가 막히지요 . 현정부는 대북 경협에 정성을 다 하고 있지요 문산과 북한까지의 연결 철도 및 도로 , 개성공단 , 평화공원 조성 등에 신경쓰기도 바쁩니다. 캠프하우즈공원 조성과 그 주변 도시개발에는 신경쓸 여력이 없지요,, 애초부터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모르죠 10년이 넘어서 공원이라도 조성된다면,,삭제

    • 김성규 2018-07-12 10:20:54

      조리읍 조합원 가입자입니다
      연초에 파주시에서 취소 통보를 내린거라면 파주시 정말 문제 있네요
      그동안 파주시에 문의를 수차례 했는데도 불구하고 취고 통보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습니다
      지역 주민과 조합 가입자 싸움 그만 붙이시고 뭔가 확실한 결정
      내려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또 하나 능력없는 시행사인줄 모르고 사업 허가 내주신건가요?
      조합원 가입자도 파주 시민입니다
      4500세대나 되는 그 큰 사업을 확인도 하지 않고 능력없는 시행사에게
      허가를 내주었다는 것도 꼭! 확인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입니다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게!!!!삭제

      • 김설영 2018-07-11 20:26:34

        주민들의 현수막이 불법이면, 파주시가 봉일천 4리를 각종 행위제한으로 약 4년 동안을 묶어 놓고 아무 대책 없이 시행사와 주민들의 싸움이라는 책임없는 헛소리를 하고, 캠프하우즈 공원과 그 주변 도시개발 사업을 아무런 예산도 없이 조합원을 모집하여 조성한다는 어처구니 없는 법도 필요 없는 적폐 대상인 짖거리 아닌가,,, 반드시 제대로 원상태 복구와 피해 보상을 해주어야 하며, 이는 새론 시장이 할 것이라고 믿는다.삭제

        ad89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