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해공항서 짐 내려주던 택시기사, 뒤차에 치여 중상

기사승인 2018.07.11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 지난 10일 오후 12시 50분경 김해공항 진입로에서 손님 짐을 내려주던 택시기사가 뒤에서 진입하던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 사진=부산지방경찰청

[뉴스프리존,부산=변옥환 기자] 지난 10일 김해공항에서 손님 짐을 내려주고 운전석으로 되돌아가던 택시기사가 뒤에 오던 차에 치여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12시 50분경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승객 짐을 내려주고 돌아가던 개인택시기사가 뒤따르던 차량에 치이는 교통사고가 났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개인택시기사 A모(48)씨는 택시 승객을 내려주고 뒤쪽 트렁크를 정리하던 중 뒤에서 진입하던 정모(35)씨의 차량에 치였다.

A씨는 중상을 입고 인근 대학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청사 진입로 갓길은 공항 이용객이 하차하거나 짐을 내리는 곳”이라며 “어떻게 사고가 발생했는지 가해자 정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공항 관계자는 “또 진입로에 사고가 발생해 공항공사와 경찰이 사고를 막을 방법을 논의했다”며 “진입로 입구에 이동식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변옥환 기자 lich91628@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