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강경화 장관 예멘 난민 문제, "외교부 목소리 필요하면 말해달라"

기사승인 2018.06.29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뉴스프리존=임병용 선임기자] 외교부가 예멘 난민 문제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열린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외교부 강경화 장관이 제주 원희룡 지사를 만나 예멘 난민 문제와 관련 외교부와 제주도의 협력을 논의했다.

이에 강 장관은 원 지사에게 "함께 치러야 할 홍역이라고 생각한다"며 "예멘 난민 문제로 제주가 어려운 상황임을 알고 있다. 유엔 근무 당시 인권과 난민을 전공하고 왔기 때문에 외교부서도 힘을 꼭 싣겠다"고 밝혔다.

한편 원 지사는 가짜난민 등이 난민법을 악용해 불법 취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인류 보편적인 가치를 중시하는 국민도 꽤 있으나 일부 가짜 난민에 대한 오해들이 논란과 공분을 키워내고 있다"며 "무사증 제도와 난민법을 악용해 불법 취업의 경로로 이용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불안감과 의혹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한국이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난민법이 제정된 나라이고 최종 목적지로 많이 알려져 국민의 우려가 증폭돼 있다"며 "이번 기회에 유일한 난민법 국가라는 것 때문에 부당하게 이용당한다는 오해와 불안을 확실히 덜게 해야 한다. 신속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한 후 난민법에 따라 인도주의적 원칙에 맞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 지사는 "현재 제주에서 500여 명에 이르는 예멘인을 심사하고 있는데 난민 심사관 2명만 투입되다 보니 하루 두세 명을 겨우 심사하고 있다"며 "심사 절차를 마치려면 8개월이 걸리므로 심사 인력과 통역 인력 등을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중앙정부도 고민이 많다. 외교부의 목소리가 필요하면 꼭 말해달라"고 밝혔다.

▲사진: 외교부가 예멘 난민 문제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출처=연합뉴스

임병용 선임기자 sam035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