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60

대구 수돗물, “적은 수치이나 대중들이 느끼기에는...” “걱정할 수준 아니지만... 조치 취했다”

기사승인 2018.06.22

공유
ad61
ad81
ad62
사진 :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이준석 기자] 대구 수돗물에서 발암 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대해 대구 상수도사업본부와 환경부가 해명을 했다.

22일 대구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복수매체를 통해 대구 수돗물에서 발암 물질이 검출됐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관계자는 “대구 수돗물에서 검출된 과불화헥산술폰산은 발암물질이 아니고, 과불화옥탄산이 발암물질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복수매체는 “과불화헥산술폰산인 과불화화합물과 과불화옥산탄이 대구 수돗물에서 많은 양이 검출됐다”고 보도를 했다.

관계자는 “과불화헥산술폰산이 소량 검출됐고, 과불화옥탄산은 극소량 검출됐다. 그런데 천단위가 넘어가니 대중들이 크다고 느껴지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최근 환경부가 구미공단 등 관련업체에 화학물질들을 줄여달라고 통보를 해 농도가 많이 낮아졌다”라고 설명을 했다.

또한 “과불화화합물이 농도가 많이 낮아졌으나, 고도 정화처리로도 완벽하게 없애지는 못한다. 모두 없애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문제가 된 배출 사업장을 확인하고 배출을 차단했다”라며 “최근 검출된 양은 전문가 의견을 고려하면 건강상 걱정되는 수준은 아니나 저감 조치를 실시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다음 달부터 폐수 배출 허용기준을 설정해 법으로 관리항목으로 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기자 whoplus@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4
ad63
ad64

인기기사

ad69

포토

1 2 3
set_P1
ad7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ad7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