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해수부, 세월호 미수습자 5명 '마지막 수색'

기사승인 2018.06.19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흔적을 찾기 위한 '마지막 수색'이 이달 25일부터 약 2개월 동안 진행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위해 오는 20일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에 선체 추가수색을 위한 현장수습본부를 설치, 본격적인 수습 지원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현장수습본부는 해수부를 비롯해 해양경찰청, 국방부, 보건복지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전남도, 목포시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꾸린다. 본부원은 총 37명이다.

해수부는 세월호 참사 3년 만인 작년 4월 바다에 가라앉은 세월호를 인양해 목포신항이 거치했다.

추가 수색 구역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이후 총 3차례 수색 작업을 벌여 당시 미수습자로 남았던 9명 가운데 4명의 유해를 수습했다.

그러나 여전히 단원고 남현철·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의 흔적은 찾지 못한 상태다.

1년간 수색 작업에도 세월호가 옆으로 누워 있어 좌현의 협착 부분과 보조기관실 등 구역은 작업자 안전 문제로 제대로 수색하지 못했다.

직립 전 선체 좌측 눌려진 부분 위치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지난달 10일 세월호를 똑바로 세우는 직립 작업에 성공한 뒤 해수부는 직립 작업을 위해 설치했던 철제빔을 제거하고 미수습자 수색을 위한 진입로 확보, 조명 설치 등 준비작업을 해왔다.

해수부는 오는 22일까지 추가로 내부 진입로를 안전하게 확보한 뒤 25일부터 약 2개월 동안 본격적인 '마지막 수색'을 시작한다.

해수부는 선체 좌측의 눌린 부분과 보조기관실 등 기관구역을 중심으로 수색하고, 미진한 부분이 있으면 추가수색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직립 후 선체 좌측 눌려진 부분 외부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수색·수습 작업은 확보한 진출입로를 통해 작업자가 세월호 내부로 진입해 선내를 수색하고 바닥 등에 쌓인 진흙을 담아 밖으로 가져나오면 진흙을 물로 세척하며 유해를 수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조승우 세월호 후속대책 추진단장은 "미수습자 가족과 국민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수색할 것이며, 현장 작업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선체가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뉴스이슈팀 newsfreezon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