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60

양예원 카톡, 유예림과 이렇게 다를 수가 있나 어떠하기에 잘못인정

기사승인 2018.05.26

공유
ad61
ad81
ad62
사진 : 양예원 sns

[뉴스프리존=김재현 기자] 유튜버 양예원 카톡이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앞서 감금, 성추행 및 원치 않는 사진을 촬영 후 음란사이트에 사진이 유출된 사건을 주장한 양예원 카톡 내용이 공개돼 누리꾼들을 어리둥절하게 하고 있는 것. 이는 유예림과는 상반된 것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한 매체는 양예원에게 고소를 당한 피고소인 스튜디오 실장이 공개한 카톡을 공개했다. 

공개된 양예원 카톡 내용에서는 그녀가 먼저 피고소인에게 촬영 스케줄을 잡아 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돈이 급하니 촬영 스케줄을 빨리 잡아달라는 발언도 눈에 띈다.

대화내용에서는 그녀가 앞서 주장했던 감금, 성추행, 자신의 의지와 다르게 촬영을 했다는 등의 내용과는 달리 본인이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하는 양상을 보여 대중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고 있다.

피고소인은 앞서 인터뷰에서 "모두 양 씨와 계약 아래 이루어진 일이고 강요한 사실도 신체를 만진 적도 없다"고 결백을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양예원의 대화 내용은 유예림의 피고소인이 보낸 카톡과 상반된 태도이어서 눈길을 끈다.

유예림은 지난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계정에 올해 초 스튜디오에서 연락이 와서 여느 다른 사진들과 같은 사진 촬영인줄 알고 갔는데, 실장이 나이를 속이고 노출 사진을 찍어달라는 요구를 했고 주장했다.

이어 그가 야한 옷을 주면서 속옷을 벗어달라는 요구와 입에 담기 힘든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런 사진이 찍기 싫어서 거부를 하면 “미안하다”라고 사과를 하며 다시 붙잡았다고 한다.

그렇게 5회를 촬영한 유예림은 촬영한 사진들로 인해 불안에 떨며 정말 힘들어서 글을 올렸다고 고민을 호소했다. 

이 같은 사실이 대중에게 공개되자 사건 당사자인 ‘실장’은 유예림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과했다.

실장은 “기사를 다 봤다. (잘못을) 인정한다. 사진은 다 지운 상태다”면서 “실수였다. 내가 보상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에 유양은 “이 카카오톡 내용, 잘못했다는 점 인정으로 페이스북에 게시를 해도 되나요?”라고 물었고, 실장은 “제 이름 빼고 해주실 수 있나요?”라고 말했다.

유예림은 대화내용 캡쳐 사진을 게재하며 “다시는 이런 피해자들이 더는 없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고 이번 일을 쉽게 보지 않을 것이다. 합의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진 : 유예림 sns

김재현 기자 jaehyun3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4
ad63
ad64

인기기사

ad69

포토

1 2 3
set_P1
ad7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7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