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덕산 김덕권 칼럼] 도업(導業)

기사승인 2018.05.24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속임이 없는 믿음의 관계는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는 근본 바탕으로 보았으며, 믿음이 없는 관계로 이루어지는 사회는 결코 사회 정의를 이룰 수 없다고 가르친다

도업(導業)

사람의 직업은 가지가지입니다. 그런데 그 직업 중에 사회에 유익을 주는 직업도 있고, 해악을 끼치는 직업도 있는 것입니다. 과연 우리는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할까요?《참전계경(參佺戒經)》<제122事>에 ‘도업(導業)’이란 말이 나옵니다.

《참전계경》에서 말하는 ‘도업(導業)’이란 인간이 생업을 이끌어가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직업은 인간관계의 근본은 믿음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또한 ‘도업’은 부모와 자식 사이, 부부 사이, 친구 사이, 그리고 통치하는 자와 국민사이의 모든 관계에 적용된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또 이 속임이 없는 믿음의 관계는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는 근본 바탕으로 보았으며, 믿음이 없는 관계로 이루어지는 사회는 결코 사회 정의를 이룰 수 없다고 가르칩니다.

이《참전계경》은 <한단고기(桓檀古記)>의 ‘태백일사(太白逸史)’에 나오는 경전(經典)입니다. 그리고 이 책속에 한민족(桓民族) 삼대경전(三大經典)인《천부경(天符經)》과《삼일신고(三一神誥)》《참전계경(參佺戒經)》을 실어 우리 민족의 정통적 종교와 철학, 문자를 소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시 되는 경전입니다.

또한《참전계경》은 단군조선(BC 2333년)에서부터 시작하여 마지막 단제(檀帝)이신 제 47대 고열가(古列加) 시대(BC 295년~BC 238년)까지 전하던 것을 그 후 고구려 9대 임금인 고국천왕(故國川王 : 재위 179~197) 때, 재상 을파소(乙巴素)가 전한 것이라 합니다.

또《참전계경》이 ‘팔강령(八綱領)’으로 이루어져 있어 ‘팔리훈(八理訓)’이라고도 부릅니다. 이《참전계경》의 ‘도업(導業)’에 관한 원문을 한 번 살펴볼까요?

「業 生計也 人之性理 雖同 性質及性氣 不同 强柔强弱行路各殊 敎化大行 潤性質而安性氣 則穴處巢居 自榮其業」(업은 생계를 꾸려나가는 것이다./ 사람의 성품의 이치는 비록 같다 해도/성품의바탕과성품의기운은같지않아서/ 굳세고유연하고강하고약한것이 그 가는 길이 각각 다르다./ 가르침에 힘입어 크게 행하게 되면/ 성품의 바탕을 윤택하게 하고 성품의 기운을 편안하게 되어/ 비록 동굴에 거처하고 둥지에 산다 해도/ 스스로 그 생업이 영화롭게 되느니라.)

그럼 어떻게 직업을 선택하면 좋을까요?

첫째, 적성에 맞아야 합니다.

적성은 내가 특정 분야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많은 잠재 능력을 말합니다. 어느 분야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 일에서 타인들보다 높은 성취를 보여야 하는데, 그러한 성취는 적성에 맞는 일을 할 때에 발휘되는 것이지요.

둘째, 흥미로워야 합니다.

흥미는 사람에 따라서 어떤 일이나 활동을 특별히 좋아하는 심리적 성향을 말합니다. 즉, 어떤 일을 특히 좋아할 때 그 방면에 흥미가 있다고 말하지요.

셋째, 성격에 맞아야 합니다,

성격이란 각 개인이 가지고 있는 특유한 성질이나 개성을 말합니다. 즉, 사람의 지속적인 행동의 성향을 이름이지요. 성격은 인간관계에 큰 영향을 끼치며, 직업 활동에도 많은 영향을 줍니다.

넷째, 가치관을 느껴야 합니다.

가치관이란 ‘나’를 어느 방향으로 행동하고 선택하게 하는 원리나 신념을 말합니다. 한번 형성되면 쉽게 바뀌지 않고 지속됩니다.

좋은 직업에는 조건이 있습니다.

① 생계를 유지하기에 충분한 수입이 되어야 합니다.

② 일감이 안전하고 계속성이 있어야 합니다.

③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커야 합니다.

④ 긍지를 가지고 일할 수 있어야 합니다.

⑤ 자아 성취감을 맛볼 수 있어야 합니다.

⑥ 다른 사람에게 봉사할 수 있어야 합니다.

⑦ 원만한 대인 관계를 가질 수 있어야 합니다.

어떻습니까? ‘도업’이란 생계를 꾸려 나가는 것을 말합니다. 사람의 성품은 이치는 비록 같으나 성품의 바탕과 기운은 같지 않아서 억세고 유연하며, 강하고 약한 것이 제각기 다르게 나타납니다. 그래서 사람의 바른 행동은 가르침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지요. 가르침을 통해 성품의 바탕이 윤택해지고 성품의 기운을 편안하게 하면, 동굴이나 움막에 산다 해도 스스로 그 생업이 번영하게 됩니다.

그런데 사람의 직업 가운데 복을 짓는 직업도 있고, 죄를 짓는 직업도 있습니다. 복을 짓는 직업은 그 직업을 가짐으로써 모든 사회에 이익이 미쳐가는 직업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마음도 자연 선해지는 직업입니다. 또한 죄를 짓는 직업은 그 직업을 가짐으로써 모든 사회에 해독을 미치며, 그런 직업을 가지면 자연 나의 마음도 악해지는 직업을 말합이지요.

그러므로 사람이 직업을 가지는 데에도 반드시 가리는 바가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이 모든 직업 가운데 제일 좋은 직업은 일체중생의 마음을 바르게 인도하여 고해(苦海)에서 낙원으로 제도하는 도덕사업이 으뜸인 것입니다.

왜냐하면 도덕 사업은 국경이 없으며 연한(年限)이 없습니다. 옛날 서가여래께서 천 이백 대중으로 더불어 걸식(乞食) 생활을 하실 때에는 그 세력이 참으로 미미하였으나, 오늘에 와서는 그 교법이 온 세계에 전해져서 세월이 지날수록 더욱 빛을 내고 있지 아니한가요?

우리 이미 ‘맑고 밝고 훈훈한 덕화만발의 가족으로 함께 도덕사업을 한지 오래입니다. 이 도덕 사업의 가치를 충분히 알아서 꾸준한 노력을 계속하면 가장 넓고 가장 오랜 큰 사업의 주인공들이 되지 않을 까요!

단기 4351년, 불기 2562년, 서기 2018년, 원기 103년 5월 24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김덕권 duksan403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