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포토] 38년전 광주, 전두환과 함께한 10명의 사람들은 누구?

기사승인 2018.05.17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뉴스프리존=이동구 기자] 5·18 전야제가 17일 열리는 광주 동구 금남로에 5·18 진압 적극 가담자 인명사전 현수막이 설치됐다.

5.18 민주항쟁 기념행사, 38년이란 고통의 세월을 보낸 5.18생존자분의 발포 명령자가 누군지? 수 많은 트럭에 실려 갔던 사람들이 어디에 묻혔는지? 아직도 묻고 있다. 현수막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롯해 10명의 사진과 당시 이력 등이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가 설치한 5·18 시민난장 행사 중 하나로 담겼다.

전 전 대통령의 경우 '하나회 회장, 육사 11기, 쿠데타 통수권자, 12·12 쿠데타 이후 중앙정보부장 서리, 5·18 당시 최고 명령권자로 광주를 짓밟고 권력 찬탈'이라고 작성돼 있다. 명단에는 당시 육군참모총장이었던 이희성 계엄사령관과 전차와 무장헬기를 동원해 광주를 진압한 황영시 육군참모 차장이 포함돼 있다.

시민들은 이를 지켜보면서 혀를 차기도 했고, 당시 상황을 떠올린 듯 화를 내는 모습도 보였다. 일부 시민들은 "빨리 5·18의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또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학봉 보안사 대공처장, 박준병 20사단장, 최세창 3공수 여단장, 신우식 7공수여단장, 최웅 11공수여단장, 서의남 505보안부대 대공과장 등의 이름이 올라와 있다.

이동구 기자 pcs8191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