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경북, 저출산극복 위한 민관협력연계 활동 시작

기사승인 2018.05.17

공유
default_news_ad2
경상북도 저출산극복 사회연대회의 개최 / 사진 = 경북도 제공

[뉴스프리존,경북=최진희 기자] 경상북도는 17일 경북도청 대구청사 회의실에서 ‘경상북도 저출산 극복 사회연대회의’ 1차 정기회의를 각 분야별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경북도는 인구보건복지협회 대구경북지회와 공동으로 저출산 극복을 위한 본격적인 민관협력 연계 활동에 들어갔다.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 출범한 ‘경상북도 저출산 극복 사회연대회의’는 지자체․경제․교육․보육․언론․여성․종교․기업 등 분야별 사회 각층의 전문가 16명으로 구성, 저출산극복을 위한 인식개선 운동을 추진해 오고 있는 민관협의체다.

올해는 경북도교육청(학교지원과)과 경북여성기업인협의회 관계자를 7명을 위촉하여 총25명으로 구성해 운영한다.

이날 정기 회의는 사회연대회의 운영 취지 설명, 올해 사회연대회의 운영계획 안내, 기관‧단체별 역할 및 참여 협의 등 논의, 위촉장 수여 순으로 진행됐다.

회의를 주재한 이삼범 사회연대회의 부의장은 “최근 심각한 저출산 문제의 가장 큰 원인에는 육아 부담과 일과 생활의 불균형에 있다”며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 전반의 공감대 형성과 공동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회연대회의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시민사회단체, 지역사회 등이 각각 운영하던 프로그램을 공유하고 새로운 가족문화 정착을 위한 운동을 추진해 나간다.

특히, 그간 출산을 직접적으로 장려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결혼과 출산에 장애가 되는 가족 문화를 개선하는 내용으로 인식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공동육아 참여 및 일·생활 균형 등을 위한 현장 캠페인을 전개하고 저출산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하는 한편, 공동육아와 일생활 균형을 위한 인식개선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최진희 기자 rawon0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브리핑뉴스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