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두번째 피해자, 검찰에 고소장 제출 '안희정 성폭행' 피해자 또?

기사승인 2018.03.14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뉴스프리존=김희수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미투운동'과 관련해 또다시 고소를 당했다. 안 전 지사가 성폭행을 저지른 장소로 지목된 서울 마포 오피스텔은 한 건설사가 소유하고 있다.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두 번째로 폭로한 여성 측이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회사 대표 송모 씨가 오피스텔을 빌려준 것 뿐만 아니라 안 전 지사 측에 다른 자금도 제공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됐다. 서울서부지검은 14일 두 번째 피해자 A씨의 고소 대리인인 오선희·신윤경 변호사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로 불리는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들의 월급을 대신 내줬다는 것이다.

시기는 지난 2014년 말 연구소 사단법인 등록 직후부터 몇 개월 동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는 지난 7일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영수증을 발행하는 합법적 기부금이 아닌 비공식적 지원이었다.

검찰은 기록을 남기지 않고 현금으로 지원이 이뤄진 만큼 기부금품법 위반 소지 등이 있는지 들여다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연구소의 여택수 부소장은 자신이 직접 송씨에게 지원을 요청했다며 문제 소지를 알지만 송씨가 이름이 드러나길 꺼렸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구소는 정치 조직이 아닌 연구 조직이라며 안 전 지사의 정치 활동과는 관련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A씨의 고소 내용을 검토하고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안 전 지사를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건설사 대표 송씨도 자금 지원 사실은 인정했지만 "대가를 바란 자금이 아니다"고 했다.

검찰은 충남도청 도지사 사무실과 관사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추가 자료 확보에도 나섰다. 앞서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에 걸쳐 안 전 지사로부터 해외출장지와 서울 등에서 총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김희수 기자 kgym@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