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지하철 9호선 강일동 노선,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반영돼야

기사승인 2018.02.24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이정훈 서울시의원, 강일동 노선 도시철도 기본계획 반드시 확정 반영 촉구

서울시 9호선 4단계 이후 노선도(안)./사진제공=서울시의회

[뉴스프리존=전성남선임기자]이정훈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더불어민주당, 강동1)은 지난 21일 제278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 지하철 9호선 4단계 후보노선으로 되어 있는 강일동 추가노선(고덕강일1지구~강일동)을 조속히 공식 노선으로 서울시 도시철도 기본계획에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훈 의원은 “현재 강일동은 전통마을인 강일도시개발사업으로 1만346세대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고, 인근에 고덕상업업무단지 조성 및 행복주택 약 11,000세대 공급을 위한 고덕강일공공주택사업 부지 조성공사가 착공했고, 사업이 완료되면 약 4만 명 이상의 주민이 추가로 입주 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교통소외지역인 강일동 주민들은 지하철5호선 강일역사신설부담금을 내고 입주한 지 10년차가 되었지만 공사가 진행 중”이라며“현재 강동구는 지하철 9호선 연장 지연으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지금 기획재정부에서 지하철 9호선 4단계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있고 최근 발표가 임박했으나,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서울도시철도 기본계획 재정비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서울시가 강일동 노선에 대해 기재부가 진행 중인 9호선 4단계 예타 결과를 반영하여 강일동 노선에 대한 사업타당성을 검토하고, 그 결과에 따라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하는 건 너무 안이한 입장”이라면서“지하철 9호선 강일역 주변은 기존 강일1,2지구와 인근 미사지구, 현재 건설 중인 고덕강일공공주택사업지구 등 약 15만 명의 거주 인구가 있으므로, 강일동 노선이 반드시 사업 타당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정훈 의원은 그러면서 “아울러 강일동은 각종 편의시설과 문화체육시설 등이 턱없이 부족하고, 시민 공유 공간 등이 거의 없는 상황”이라며“SH공사는 공실상태인 장기전세주택이나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강일11단지 작은도서관 등을 주민 공유공간으로 사용하는 것을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성남 기자 jsnsky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