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우종학, 나경원 아들 논문 1저자 특혜 의혹 "개인적 부탁·불의의 문제"

기사승인 2019.09.10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창조 기자

[뉴스프리존=김원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딸의 '논문 1저자'에 대해 부정입학이라는 목소리를 높였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에 대한 논문 저자 등재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장관의 딸과 나 원내대표 아들을 비교하며 "(나 원내대표 아들) 김군의 경우가 훨씬 명백하게 입시제도와 관련된 불이익, 공평, 불의의 문제를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우 교수는 팩트정리와 함께 ▲연구기간 ▲연구내용 ▲과학경진대회 성적 ▲국제학회 발표 ▲논문 1저자 ▲고등학생의 기여도 ▲저자 소속 표기에 대해 조양과 김군을 비교했다.

그는 나경원 아들 김군의 경우 "과학경진 대회 나가려는 목적으로 인턴을 할수 있도록 나경원 의원이 주선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개인적 부탁으로 시작된 인턴"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양의 경우, 학교에서 학부모들과 학생들을 연결하는 인턴 연구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학부형 사이인 조양의 어머니와 단대 교수의 부인이 연결되어 인턴 프로그램이 시작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조양의 경우, 당시 단국대 교수는 조양의 아빠가 누군지 몰랐다고 했지만 대학교수라는 걸 알았을 가능성이 있고 같은 대학교수로서 선의를 더 베풀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 당시 조국은 민정수석이나 장관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군의 경우, 2015년 당시 나경원은 국회의원이었습니다. 국회의원의 부탁과, 대학교수인 학부모의 부탁은 커다란 질적 차이가 있습니다"고 말했다. 

우 교수는 "1저자 논란으로 나라가 휩쓸렸던 상황에서, 임명직 장관이 아니라 선출직 국회의원, 그것도 한 당의 원내대표인 국회의원이 직접 부탁한 일이라면 그냥 넘길 사안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원규 기자 cid14@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