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조국 딸 등 "국민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힐 것..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에 실체적 진실과 달라"

기사승인 2019.08.19

공유

[뉴스프리존= 유병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실체적 진실을 다르다고 강하게 입장을 밝혔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모습 /사진=뉴스프리존

조 후보자는 19일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마련된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국회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과 과거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를 잘 알고 있다"며 이 같이 강하게 의혹을 부인하며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 때 약속드렸던 것처럼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정책 검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당장리라도 출석후 일부 언론과 자유한국당 등이 제기한 의혹의 대부분은 가족과 관련된 의혹으로 △배우자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친동생의 위장이혼과 수십억원대 채무변제 회피 의혹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무엇보다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정책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뜻도 내비쳤다. 이런 가운데 19일 조국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주장했다. 이어 곽 의원은 부산대학교로부터 제출 받은 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 자료를 근거로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조국 후보자의 딸이 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병수 기자 ybj6998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