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강경화 장관 일본의 수출규제에 "재외국민 보호에 적극 노력해달라"

기사승인 2019.07.15

공유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4일(현지시간) “국민들의 기대수준에 부응할 수 있는 재외국민 보호 등에 적극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외교부 출저

강 장관은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등 주요 외교 현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며 “각각 주재국의 지지를 더욱 확고히 하기위해 노력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강 장관 주재로 이날 열린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회의에서는 △아프리카국가들과의 호혜적 파트너십 구축 △우리 기업 아프리카 진출 지원 등 우리 국민 눈높이에 맞는 재외공관 서비스 제공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공관장 회의에는 주가나, 가봉, 나이지리아, 남아공, 르완다, 마다가스카르, 모잠비크, 세네갈, 앙골라, 수단, 에티오피아, 우간다, 짐바브웨, 카메룬, 코트디부아르, 케냐, 탄자니아, DR콩고, 주라고스 등 주재 대사 18명과 말라보(적도기니) 분관장 등 총 20명의 공관장들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아프리카 각 지역에서 국익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공관장들을 격려했다.

아울러 국내외적으로 엄중한 외교환경 속에 더욱 분발해 국민들의 기대수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재외국민 보호 △우리 기업 지원 △아프리카에서 외교 다변화를 위한 노력을 적극 경주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현재 주요국 대비 부족한 외교 인프라 가운데 우리의 아프리카 외교 강화를 위해서는 업무 혁신이 지속 수반돼야 한다면서 공관장들에게 상상력을 갖고 보다 적극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외교를 수행할 수 있도록 업무 효율화 및 현장 대응 강화 등 공관의 지속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강 장관은 최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일본의 수출규제 등 주요 외교 현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우리의 주요 외교현안과 관련 주재국으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나갈 필요성도 강조했다.

강 장관 모두 발언 뒤 공관장들은 자유토론을 통해 정치·경제적 중요성이 부상하고 있는 아프리카와의 호혜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정책적 아이디어와 우리 기업 진출 지원 및 재외국민 안전확보 등 현장 중심의 대국민 서비스 강화를 제공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남아공에서 사하라이남 아프리카 주재 공관장들이 함께 논의한 우리의 대아프리카 전략 및 혁신 방안을 바탕으로, 우리의 대아프리카 외교를 지속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