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모텔에 가자' 미투 가해교수 '장기근속상'… 외대 학생회 "수상 즉각 철회해야"

기사승인 2019.07.11

공유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11일 대학가에 따르면 한국외대에서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았던 대학교수가 장기근속 포상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학생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서 교수는 2008년께 제자의 신체 부위를 동의 없이 만지거나 '모텔에 가자'며 부적절한 언사를 하는 등 상습적으로 제자를 성추행·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해 학교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았다.

비대위는 성명에서 한국외국어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지난 9일 '우리는 권력형 성폭력 교수의 장기근속을 반대한다'며, 중동·아프리카학과 서 모(53) 교수는 올해 4월 이 대학 개교 65주년 기념식에서 10년 장기근속 수상을 규탄했다.

한편, 비대위는 성명에서 "서 교수에게 내려진 정직 3개월 처분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폭로와 권력형 성폭력 근절을 위한 학생들의 요구에 비해 무성의한 처분이었다"며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징계위원회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대학 영어대학 학생회도 10일 성명서를 내고 "대학 장기근속포상규정은 '감봉 이상의 징계처분을 받은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포상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이를 어겨가면서까지 가해 교수에게 포상을 수여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기만·폭력"이라고 주장했다.

학생회를 이끄는 한국외대 측은 "학생들의 입장과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우진 기자 shson45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