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배우 강지환, ‘소속사 여직원 2명 성폭행·추행 혐의’로 자택서 긴급체포...드라마 ‘조선생존기’ 촬영 타격

기사승인 2019.07.10

공유

[뉴스프리존= 이대웅 기자]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성추행 혐의로 9일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50분쯤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tv 드라마 갈무리

이날 강지환은 소속사 여성 직원인 A씨, B씨 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성폭행을, B씨는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은 사건 당일 소속사 직원들과 회식을 한 뒤 A씨·B씨와 자택에서 2차 술자리를 가졌다.

A씨는 이후 오후 9시 41분쯤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탤런트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는 내용을 보냈으며 경찰에 신고를 부탁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강지환의 자택으로 출동, A씨 등으로부터 “잠을 자던 중 성폭력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강지환은 경찰에서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눈을 떠보니 A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지환은 술에 취한 상태로 경찰에서 1차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10일 오전 중으로 강지환을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강지환의 소속사 측은 말을 아끼고 있다.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강지환 성폭행 혐의 체포에 대해) 상황을 파악 중이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강지환이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었다고 말한다"며 "눈을 떠보니 여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강 씨는 현재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 중이다. 당장 드라마 ‘조선생존기’를 방송하고 있는 TV조선이 강지환의 입건으로 곤경에 처했다.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강지환은 9일 오후 10시 50분경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 광주시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소속사 여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함께 마신 뒤 여성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소속사 직원들과 1차 회식을 한 뒤 강지환의 자택에서 2차로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지환은 현재 유치장에 입감된 상태로, 경찰은 10일 오전 중으로 그를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당장 방송중인 드라마 ‘조선생존기’는 난처한 입장을 전했다.

6월 8일 첫 방송된 ‘조선생존기’는 현재까지 10회가 방송되며 이제서야 중반을 갓 넘어선 상황이다. 경찰 조사가 길어지고 무혐의로 종결되지 않는 한, 드라마 주인공인 강지환이 드라마로 다시 복귀하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강지환의 소속사이기도 한 제작사 측은 “사태를 파악하고 있다. 드라마 촬영 자체가 끝나지 않았다. 이번 주 방송분 11~12회 촬영은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서는 상황 파악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조선생존기는 지난달 8일 첫 방송돼 10회까지 방영된 상황이다. 이번 주 방송분인 12회까지는 촬영이 완료됐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