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더불어민주당대구, 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수용불가 성명 발표

기사승인 2019.06.22

공유

- 총리실 검증 합의로 지역갈등 재점화 대구경북시도민 또 깊은 상처 받아 절차적 정당성 갖지 못한 결정은 결국 국민이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

김해국제공항 전경 / 사진 = 네이버인용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국토교통부와 부산·울산·경남 3개 단체장이 지난 20일 간담회를 갖고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을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검토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은 21일 다음과 같이 성명을 냈다.

국토교통부는 이미 2016년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로 신공항문제를 결정하기로 한 바 있다. 지난 3월 국토부는 부·울·경 단체장의 지난 3월 1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해신공항은 장애물 절취, 사고위험, 소음 증가 등 문제점이 있다.’ 며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해신공항은“ 공항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ADPi를 통해 경제성, 안전성, 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객관적으로 입지를 선정한 것이다” 며 강하게 반박했다.

언론보도에 의하면 지난 20일 열린 간담회에서도 국토교통부 김경욱 차관은 “현재 국토부 안은 김해신공항이 부산 · 울산 · 경남 관문공항으로 기능 할 수 있다”며 국토부 입장에는 변화가 없음을 재차 밝혔다.

이러한 점을 미루어 짐작했을 때 국토부는 국무총리실에서 재검증했더라도 결과가 바뀌진 않을 것이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토부가 부산 · 울산 ·경남 3개 단체장이 주장한 ‘김해신공항의 국무총리실 검증’ 요구를 수용한 것은 결코 수용할 수 없다.

지역 갈등을 해소와 사회통합을 이끌어 갈 총리실이 대구경북을 배제하는 모양새로 문제를 논의한 것은 납득이 어렵다. 총리실은 과거 영남권 5개 자치단체장 합의 정신에 맞게 국토부와 부산 · 울산 · 경남 3개 단체의 검증논의를 중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대구광역시당(위원장 남칠우)은 “대구경북시도민의 민의를 배제한 어떠한 신공항문제의 접근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음을 선언한다.” 고 강단진 소신을 밝혔다.

문해청 기자 jajudol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