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이낙연 총리, 세계지식재산권기구 사무총장 접견, 한국과 협력 더욱 강화 약속

기사승인 2019.06.12

공유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프란시스 거리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사무총장을 접견, 인사 및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DB]

[뉴스프리존=이동구 선임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프란시스 거리(Fransis Gurry)」세계지식재산기구(WIPO: 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국-WIPO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프란시스 거리 사무총장은 특허청 공식 초청으로 인천 송도에서 지난 11~14일까지 개최IP5 청장회담 참석과 개도국 대상 지식재산 학위과정 국내 개설 협약 체결을 위해 내한했다.

이 총리는 거리 사무총장이 올해 한국에서 열리는 IP5 청장회담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을 환영하고, KDI 국제대학원에 지식재산개발정책 석사과정 개설과 관련한 거리 사무총장의 협력에 사의를 표했다.

특히 WIPO-특허청-세종시-KDI간 협력을 통해 지식재산과정을 개설한 것은 한국과 WIPO간 협력이 발전되는 과정이며, 향후에도 국제 지식재산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거리 사무총장은 한국은 지식재산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국가로서 최근 AI 등 신기술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가운데 한국이 지식재산 분야에 있어 다자간 협력에 크게 기여한 점에 사의를 표했으며, 앞으로도 한국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한국은 60년 동안 민관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비약적인 과학기술의 발전을 이루었고 올해는 한국이 주최국으로 IP5 회의도 개최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정부측 위원장으로서 내적으로 한국의 지식재산 발전을 더욱 고도화하고, 외적으로 국제 지식재산의 창출․보호․활용을 위해 적극적인 기여*를 지속해 나갈 것이며, 이 두가지 과제가 이뤄지도록 WIPO의 많은 지지와 협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거리 사무총장은 한국의 두 가지 과제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국제 지식재산 관련 현안들을 다자간 협력으로 합리적이고 원만히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한국과 WIPO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동구 선임기자 pcs8191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