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20세 이하 우리 축구대표팀 4강 재현…"선수들이 한 우승 약속 지킬 수 있게 노력"

기사승인 2019.06.10

공유

[뉴스프리존= 이대웅 기자] 36년 만에 세계 4강 신화를 재현한 한국 이하(U-20)축구대표팀이 기세를 몰아 새로운 역사에 도전한다. 축구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은 "우리 팀은 하나다. 선수부터 스태프까지 모두 하나"라며 "끝까지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20세 이하 U-20축구대표팀은 우리 시간으로 오는 12일 새벽 3시 30분 폴란드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2019 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벌인다.

앞서 대표팀은 정 감독이 이끄는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을 마치고 방송 인터뷰에서 "밤늦게까지 응원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 오기 전에 국민들과 약속한 부분을 지킬 수 있어 행복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무엇보다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연장까지 120분간의 혈투도 모자라 승부차기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4강 진출을 이뤘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아프리카의 강호 세네갈과 연장 혈투 끝에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에 올랐다. 한국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넘어서 사상 처음 결승에 오르면 이 대회뿐만 아니라 FIFA가 주관하는 남자축구대회에서는 한국 축구의 역대 최고 성적을 예약한다. 정 감독은 "오늘까지 기쁨을 만끽하고 내일 다시 경기를 준비하겠다"면서 "이제 선수들이 한 약속(우승)까지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끝까지 도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