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성신여대 학생들 "...'정직 석달→복귀' 솜방망이, 성희롱 의혹 교수 재임용 취소 규탄

기사승인 2019.06.06

공유

[김은경 기자] 성신여대 학생들이 지난해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도 경고 처분만 받고 재임용된 교수에 대해 임용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성신여자대학교와 인근 대학 학생 등 700여 명(총학생회 추산)은 6일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돈암 수정캠퍼스에서 집회를 열고 "성희롱 의혹을 받고 있는 현대실용음악과 A 교수의 재임용을 취소하고 이사회는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피해 학생들이 신고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면서 "이사회는 경고 처분을 내린 과정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를 마무리한 학생들은 강북구 미아동 운정 그린캠퍼스까지 A 교수 파면을 촉구하며 행진했다.

앞서 A 교수는 지난해 일대일 수업에서 학생 2명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징계위원회의 논의 결과 '경고' 처분을 받고 올해 다시 재임용됐다.

사진: 성신여대 교내 엘리베이터옆 대자보

학생들은 이에 항의하는 메시지를 담은 포스트잇을 교수 연구실 등 교내 곳곳에 붙이고, 교육부와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도 제출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