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한국원자력학회 "후쿠시마 농수산물 안전하다는 오해 일으켜 송구"

기사승인 2019.05.22

공유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한국원자력학회는 22일 후쿠시마 농수산물에 대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 '오해'라고 해명했다.

원자력학회는 21일 오전 프레스센터 19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인한 방사능의 전파 가능성을 사고 초기부터 잘 통제하고 있음에도 일본과 한국 양국에서 반원전 그룹과 일부 언론의 비과학적인 선전으로 많은 국민이 불필요한 방사능 공포에 빠져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어제(21일) 서울 프레스센터 19층에서 '극초저선량 방사선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주제로 한국원자력학회가 기자회견견을 개최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도쿄대 물리학과 하야노 류고 명예교수도 "원전 사고 후 학교 급식과 쌀,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조사를 시행해본 결과 매우 안전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 이후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는 "시민이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방사능에 조금이라도 오염된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먹고 싶지 않다는 것은 정당한 권리"라며 "이를 두고 원자력학회는 비과학적, 불필요한 방사선 공포 등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원자력학회는 22일 입장을 바꿔 "전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이 본의 아니게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켰다"라며 "국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게 느낀다"라고 보도자료를 냈다.

원자력학회는 "학회는 우리 정부가 국민 보호를 위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 것을 이해하며 WTO 승소를 환영한다"며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켜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극초저선량 방사선에 대한 과도한 반응으로 사회적 비용을 치르는 국내 상황을 개선하고자 회견을 마련했다”고 해명하면서 "향후 이런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밝혔다.

마지막으로 "국내 유관 학회와 함께 저선량 방사선 영향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국민께 알리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새벽 기자 lsbwriter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