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靑, 황교안 발언에 막말이 막말 낳아…"말은 사람의 품격 나타내"

기사승인 2019.05.21

공유

[뉴스프리존= 임병용 기자] 청와대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것과 관련해,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한다"고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는 말로 입장을 갈음하겠다"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발언, "하나의 막말이 또 다른 막말을 낳는 상황"이라며 "우리는 보통 '말이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라는 말을 한다.

황 대표는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을 찾은 자리에서 맥아더 동상을 찾은 자리에서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이라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도 대변인짓을 하고 있지 않느냐"고 발언했다.

임병용 기자 sam035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