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MBC 스트레이트,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취재 중 교회 관계자에게 폭행 당해

기사승인 2019.05.23

공유

- 전광훈, 예배시간 "지금 국회가 다 빨갱이 자식들이 다 차지해 가지고 말이야" 설교 논란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제작진(이하 제작진)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 취재과정에서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로부터 폭행과 카메라를 파손당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 담임목사를 맡고 있다. 

20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제작진은 전광훈 목사가 예배시간에 교인들에게 '내년 4월 15일 총선 때 특정 정당에 투표할 것을 지속적으로 설교한다'는 제보를 받고 취재에 들어갔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3월 20일 한기총(서울 종로구 연지동)을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이번에 우리 황교안 대표님의 첫 번째 고비가 돌아오는 내년 4월 15일에 있는 총선이다.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200석 못하면 저는 개인적으로 이 국가 해체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출처=MBC 뉴스데스크 방송 갈무리

전광훈 목사는 예배시간에도 "대한민국이 사느냐 해체되느냐 결정적인 날이 내년 4월 15일이라는 걸 나는 믿고 난 지금 기도륵 빡세게 하고 있어. 여러분도 기도를 세게 하십시오"라고 설교했다.

출처=MBC 뉴스데스크 방송 갈무리

이어 "내년 4월 15일 총선에는 빨갱이 국회의원들 다 쳐내버려야 돼. 지금 국회가 다 빨갱이 자식들이 다 차지해 가지고 말이야" 등 노골적인 색깔론을 드러냈다. 

출처=MBC 뉴스데스크 방송 갈무리

명백하게 영상으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광훈 목사는 제작진의 질문에 "내가 빨갱이를 쳐낸다고 했어요? 내가? 아이 나 그런 말 한 적 없어요.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요 제발"이라고 자신이 한 발언 자체를 부인했다.

출처=MBC 뉴스데스크 방송 갈무리

MBC 보도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들은 인터뷰를 마친 후 교회에서 나가려는 제작진을 폭행했으며 카메라를 빼았고 출동한 경찰 앞에서 부숴버렸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폭행과 재물손괴죄로 교회 관계자들을 입건하고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MBC 기자회와 영상기자회는 20일 논평을 통해 "정당한 취재활동에 대해 얼마든지 의견 개진과 반론의 기회가 보장되어 있음에도 교인들이 폭력으로 언론의 입을 막으려 한 것"이라며 "사랑제일교회는 어떤 불법을 저질러도 감히 질문도 할 수 없는 성역인가"라고 취재진을 폭행한 교회 관계자들을 규탄했다.

이어 "선거는 어떠한 경우에도 불법적인 행위로 방해받아서는 안 되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라며 "교회가 나서서 신도들에게 특정 정당과 후보에 대한 지지를 요구하는 것은 심각한 선거법 위반 행위로 반드시 견제 받아야 한다. 폭력으로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교회의 만행에 굴하지 않고 의연히 대처할 것이며 보도의 소명을 흔들리지 않고 수행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