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 전시회 ‘내가 그린 세계, 네가 꾸는 꿈’ 열려

기사승인 2019.05.20

공유

[뉴스프리존,서울=장효남 기자]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20일부터 7월5일까지 개최하는 ‘내가 그린 세계, 네가 꾸는 꿈’ 전시회에서 청년작가 김기연, 김선우 2명의 미술작품 3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는 획일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상상력과 환상, 자유로움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선보이며 성인들에게는 유년시절의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친근한 소재를 통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서울시설공단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는 ‘꿈과 환상의 공간’이라는 주제와 ‘우주’와 ‘도도새’ 2가지 소주제를 중심으로 관련 작품을 전시한다.

먼저 ‘우주’의 경우, 우주를 배경으로 한 다양한 일러스트 작품들과 작품 속 오브제가 어우러져 상상력을 자극한다. 일러스트 작품으로 구성된 ‘우주방랑자 이야기’ 는 꿈과 미지의 세계인 우주를 배경으로 여행하는 유랑자의 에피소드를 담았다. ‘우주를 연주하는 우주방랑자’, ‘떠다니는 장난감 행성’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한 편에선 현재는 멸종돼 상상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도도새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전시된다. 환상의 섬을 배경으로 이제는 상상 속에서만 만날 수 있는 도도새가 주요 작품의 소재로 등장하는 ‘도도새, 너는 어디에’ 전시를 볼 수 있다. 즐거운 상상력을 바탕으로 그려진 ‘정글 속 도도-휴대폰’, ‘플라밍고 속 도도’ 등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작품을 기념할 수 있는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어 사진 컷을 찍어 방문 기념으로 가져갈 수 있다.

전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는 참여 작가들의 컬러감과 기법이 돋보이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작품을 통해 획일화되고 반복적인 일상을 겪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작은 ‘쉼’을 전달하고자 한 것”이라고 전시 의도를 밝혔다.

이어서 “현대인들의 일상을 비유하여 미래지향적인 메시지를 던지는 두 작가의 작품은 남녀노소 친근한 소재를 통해 관람하는 시민들이 예술과 가까워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햔편,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는 지난 2014년 시민들이 공공미술을 쉽게 만날 수 있도록 지하철 2호선 을지로4가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의 지하보도 벽면에 조성한 연면적 230㎡규모의 전시공간이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