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美증시 4개월만에 최대낙폭.. 다우 470P 하락 등 시장 동요

기사승인 2019.05.08

공유

[뉴스프리존= 박나리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對中) 강행 소식에 주가가 7일(현지시간) 미중 무역전쟁 격화 우려로 급락했다.

월스트리트 금융권의 경고가 잇따르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3.39포인트(1.79%) 급락한 25,965.09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1월 3일 이른바 애플 쇼크'로 660포인트(2.83%) 급락한 이후로 4개월여 만에 최대 낙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8.42포인트(1.65%) 하락한 2,884.0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9.53포인트(1.96%)급락한 7,963.76에 장을 마쳤다.

사진: sbs 뉴스영상 갈무리

약보합권에서 뉴욕증시는 무역전쟁 현실화 우려가 고개를 들자 급락세로 돌아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말 오는 10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대한 관세를 올리겠다고 위협했을 때만 해도 설마하던 월가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므누신 재무장관이 트럼프 발언을 재확인하자 급락했다.

앞서 다우지수는 전날 0.25% 하락한 바 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648포인트 폭락하는 패닉적 분위기에 빠져들기도 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공포 지수'인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13% 급등한 19.32를 기록했다. VIX는 장중 한때 21.09까지 급등해 1월 22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탄탄한 체력을 자랑하는 뉴욕증시가 뒤늦게 '무역 전쟁 공포'를 인식했다는 뜻으로도 해석되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오는 10일 오전 0시 01분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수입산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고 밝히면서 '트럼프 트윗'이 협상용 엄포가 아니라는 관측이 힘을 얻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박나리 기자 parknare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6
ad97
ad9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