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부처님 오신날 화재대비, 대전소방... 전통사찰 등 목조문화재 현장지도

기사승인 2019.04.24

공유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부처님 오신 날과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사고를 계기로, 대전소방본부는가 대전시 전통사찰 등 목조 문화재에 대한 화재 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전시 소방본부는 먼저 전통사찰 등 76곳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해 촛불, 연등 등과 같은 화재취약요인에 대한 안전관리 지도와 소화기 등 소방시설 관리상태 여부를 점검하고, 소방시설 등 불량사항은 조속히 시정명령을 통해 보완할 예정이다.

특히, 대전지역 전통사찰 5곳 및 문화재 보유 사찰 10곳에 대해서는 본부장을 비롯한 소방지휘관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화재취약요인 보완과 소각행위 금지 등 현장방문 안전컨설팅도 실시한다.

손정호 대전시 소방본부장은 “산림이 인접한 곳이 많은 전통사찰 등 목조문화재 주변은 봄철 건조기에는 소각행위를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부처님 오신 날은 불특정다수인이 방문하는 만큼 화재 등 각종 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진홍식 기자 sshjrc@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6
ad97
ad9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