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집수리전문관, 주거지재생지에서 주민들 궁금증 풀어준다

기사승인 2019.04.16

공유

- 서울시, 올해 처음으로 30명 위촉해

[뉴스프리존,서울=장효남 선임기자] 서울시가 집수리전문관 30명을 처음으로 위촉하고, 6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인 강북구 수유1동, 은평구 불광2동, 관악구 난곡‧난향동, 중랑구 묵2동, 서대문구 천연‧충현동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에 위촉된 집수리전문관들은 서울시건축사회와 도시재생 현장의 추천을 통해 선정된 전문가들로 집수리 등에 들어가는 비용, 소규모 정비사업 추진에 필요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수요자의 입장에서 저층주거지 재생과 주거환경개선에 대해 관심도가 높지만, 막상 어떤 제도가 있고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 막막한 상태이기 때문에 이들의 상담을 통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금번 시범운영을 통해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개선에 대한 다양한 수요를 파악하고, 적합한 해법을 주민과 함께 고민하는 계기를 마련하여 향후 파견지역 및 위촉 전문관을 더욱 확대운영 함으로써 집수리전문관이 저층주거지 재생의 중요한 역할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효남 선임기자 mediapavo@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