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세월호 참사 5주기, 참회할 요소 5가지

기사승인 2019.04.16

공유

- 신랄하게 되짚어보는 그동안의 무책임보도

지난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및 추도식 현장(사진=김현무 기자)

[뉴스프리존=김태훈 기자] 2019년 4월 16일, 세월호 5주기다. 5년 전 당시 전원이 구조됐다던 속보, 그리고 시간이 지나자 오보가 됐던 그 순간을 지켜보던 국민들은 주류 언론을 더이상은 예전처럼 신뢰하지 않게 된다.

그리고 5년이 지난 지금도 국민들은 그 때에 비해 나아진 점을 조금도 느끼지 않는다. 지난 최순실 사건을 기점으로 JTBC가 대다수 공중파 방송의 위상을 넘어선 모습은 씁쓸함마저 자아내게 만든다.

그렇다면 국민들은 왜 더이상 언론을 신뢰하지 않을까? 여러가지 요소가 있겠지만, 상당히 많은 요소가 그동안의 세월호 보도에 녹아있다는 사실을 부정하기는 힘들 것이다. 다 적자면 바다를 먹물 삼아도 부족하겠지만, 여기서는 대략적인 요소들만 살펴보도록 하겠다.

1. 사실확인 저리가라, 빨리내면 그만이다

'학생 전원 구조',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 문장을 볼 때마다 피가 거꾸로 솟을 것이다. 이 보도를 믿고 학부모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가, 결국은 가슴을 부여잡고 오열해버렸다. 

구조 작업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경기교육청에서 나온 구조 관련 속보는 신중한 사실 확인을 거쳐 보도해야 할 사안이었지만 속보 경쟁 과정에서 이에 대한 검증 없이 오보를 냈다.

또한 사고 당시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됐다고 보도했지만, 당시 실제 투입된 수중 수색인원은 16명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중에 확인됐다. 대다수의 언론들은 베껴쓰기에만 여념이 없었다. 

2. 무조건적 정부찬양, 국민들은 안중없다

사고 이튿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도체육관 방문 소식을 전하는 보도에서 한 주류 방송사는 대통령의 약속과 실종자 가족들의 박수 소리만 전했다.

하지만 마음을 다해 유가족들과 오랫동안 현장에 있었던 기자들의 보도는 달랐다. 실종자 가족들의 슬픔과 울분을 현장감 있게 전했던 것.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가 무너지는 언론현실에서 국민들은 어느 언론사를 신뢰할 것인가? 답은 이미 나와있다고 본다.

3. 불리한건 누락하고, 다른이슈 터뜨린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후 당시 박근혜 정부는 진정어린 사과 및 철저한 후속 대책은 커녕, '유병언 카드'를 꺼내며 세모그룹 죽이기에 들어갔다.

그리고 당시 대다수 주류언론들은 이러한 정부의 이슈 덮기 대열에 합류하며, 유병언 카드와 관련된 특정 교단을 속칭 작살냈다. 그리고 그 후폭풍은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한 수많은 정정 및 반론보도로 판결로 돌아왔다.

유병언이라는 개인과 특정 교단의 문제를 부각시킴으로써 정권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데 일조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4. 극대화된 선정보도, 조회많음 장땡이다

세월호 사고 이후 대한민국의 대다수 언론들은 정확한 사고원인이 규명되지 않았음에도, 마치 판사가 된 듯한 보도를 서슴지 않았다.

유가족들은 절망적인 마음에 누구와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 패닉상태였을 것이다. 하지만 기자들은 자신이 속한 회사의 상사에게 야단을 맞거나, 회사에서 짤리기 싫어 어쩔 수 없이 마이크와 카메라를 들이대야만 했다.

지면신문의 1면은 유가족들의 초상권을 침해하는 사진 투성이고, 기사의 대부분은 상황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해결책 제시보다는 유가족들의 분노와 감정을 자극하는 보도였다. 재난보도에 대한 준칙은 우주 저 멀리에 사라지고 존재하지 않았다.

5. 정치권의 비열작태, 남의슬픔 이용한다

2017년 5월 2일, 어떤 주류 방송사에서 세월호 인양지연에 있어 해양수산부와 문재인 후보(現 대통령) 사이의 뒷거래가 있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던 바 있다.

이 보도는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발생했다는 데서 문제가 크다 할 수 있다. 온 국민의 슬픈 기억을 특정 후보에 대한 공격소재로 만듦은 물론 정치적인 문제로 몰고간 것이다.

세월호 참사를 정략적인 소재로 이용하는 정치권과 이것을 아무 여과없이 보도하는 방송사의 추태는 '언론 흑역사'의 영원한 증거로 남을 것이다. 

김태훈 기자 ifreeth@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