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전주시, 특례시 지정 총력전... 특례시 지정 촉구 가두캠페인 전개

기사승인 2019.04.15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자원봉사단체가 ‘앞장’...범시민 서명운동 홍보부스 운영

▲(사)전주시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전주지역 8개 자원봉사단체는 15일 전주 중앙시장 일대에서 전주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가두캠페인을 전개했다. (사진제공=전주시)

[뉴스프리존,전북=김필수 기자]전주지역 자원봉사단체들이 전북 발전을 이끌고 국가균형발전을 실현시킬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는 가운데 (사)전주시자원봉사센터(이사장 황의옥)를 비롯한 전주지역 8개 자원봉사단체는 15일 전주 중앙시장 일대에서 전주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가두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캠페인에는 전주시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해 (사)새마을전주지회(이사장 장성원), 전주시여성자원활동센터(회장 김영순), 완산구 해바라기봉사단(회장 주부월), 덕진구 사랑의 울타리(회장 정은영) △행복한 가게(회장 김남규), 원불교 전주교구 원봉공회(회장 안현숙) △전북상록봉사단(회장 김용주) 등 8개 단체의 임원 3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 8개 봉사단체는 또 회원 420여명과 함께 지난 8일부터 오는 5월 3일까지 26일간 △전북대학교 구정문 △홈플러스 효자점 앞 △롯데마트 송천점 앞 △세이브존 앞 △안골사거리 등 다중집합장소 5곳에 전주특례시 지정을 위한 서명부스를 운영하며 거리를 지나는 시민들에게 서명운동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들 자원봉사단체들은 가두서명 운동과 함께 단체 회원 300여명이 상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시청과 구청, 도청, 법원 민원실 등 주요 관공서와 전북대학교 병원, 전주대학교 병원 등 기관 7개소에서도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전주특례시 지정을 위한 가두캠페인과 서명운동은 전주시자원봉사 단체 회원과 1365자원봉사포털 사이트를 통해 지원한 자원봉사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시민주도의 서명 운동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황의옥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은 “전주특례시 지정을 위해 시민들의 뜻을 모으고자 많은 자원봉사단체들이 한마음으로 함께하고 있다”며 “5월초까지 한 달여의 기간 동안 많은 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김필수 기자 kps204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