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어준, 다스뵈이다에 “손석희 귀한 줄 알아야 한다?”

기사승인 2019.04.11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고승은 기자] “손석희 폭행사건이 현재 있나요? 손 사장이 폭행했다고 확정된 게 없잖습니까? 제목부터가 사실관계가 틀리다고 보는데, 손 사장이 폭행했다고 김웅 기자가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사건이 하나 있죠. 손석희 폭행사건은 아직 존재하지 않아요”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손석희-김웅 사건 관련 ‘TV조선 배후설’을 제기해 TV조선으로부터 명예훼손 고소를 당했고, 지난 9일 피의자 신분으로 2시간동안 조사를 받았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앞서 김 총수는 지난 2월 딴지방송국 < 다스뵈이다 >에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관련 브리핑을 한 바 있다. 그는 “손석희 사건의 본질은 누군가 (자신의 이익에)걸림돌이 되는 손석희 대표이사를 제거하려 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특히 “손석희 대표이사는 절대 뉴스룸을 관둬서는 안 된다”고 했다. 특히 ‘뉴스룸’에서 잠시 하차하는게 좋지 않겠느냐고 제안하는 사람은 바로 범인의 하수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손석희 귀한 줄 알아야 한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김어준 총수는 ‘다스뵈이다’에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건과 관련, TV조선과 김웅 기자 사이의 커넥션 의혹을 언급한 바 있다. ⓒ 딴지방송국

그러면서 김 총수는 김웅 기자가 손 대표이사의 폭행을 주장한 녹음 파일을 가리켜 “김 기자는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처지인데 이렇게 (언론 등에) 나왔던 건 대안이 있다는 거다. 누군가 제안이 있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손석희 관련) 소스를 다 풀고 있는 곳이 TV조선이다. (김웅 기자에게 폭로를) 제안한 곳 1순위로 TV조선을 추정한다. CP정도 제안했을 수도 있다.”며 TV조선과 김씨 사이의 커넥션 의혹을 제기했다.

<노컷뉴스>는 해당 기사에서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당시 방송에서) ‘김웅 씨의 뒤에 TV조선이 있다. 뒤에서 조종한다’, ‘TV조선이 손석희 사건 관련 보도를 가장 많이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전하며, 김 총수는 경찰 조사에서 비방할 목적은 없었으며 공익적인 목적의 발언이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TV조선 측은 이 발언을 두고 지난 2월 말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대다수 언론들은 해당 보도가 나오자 줄줄이 인용해서 썼다. <연합뉴스> <뉴스1> <머니투데이> <헤럴드경제> 등등은 ‘손석희 폭행사건 배후설’이라는 제목으로 포탈을 도배했다.

김어준 총수는 지난 2월 ‘다스뵈이다’에서 여러 언론보도들을 언급하며, 손석희 JTBC 대표이사 관련 브리핑을 수차례 진행한 바 있다. ⓒ 딴지방송국

그러나 김어준 총수는 11일 자신이 진행하는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런 언론의 보도가 틀리다고 지적했다.

그는 “손석희 폭행사건이 현재 있나? 손 사장이 폭행했다고 확정된 게 없잖습니까? 제목부터가 사실관계가 틀리다고 본다”며 “손 사장이 폭행했다고 김웅 기자가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사건이 하나 있다. 손석희 폭행사건은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경찰조사에서 “공익적 목적의 발언이었다고 진술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그런 말 한 적 없다. 그런 취지의 진술을 한 적 없다”며 사실관계를 바로잡겠다고 했다.

고승은 기자 merrybosal@hot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