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침묵하던 10년 공공임대 아파트 문제, 더불어민주당도 나섰다!

기사승인 2019.04.10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9일, 국회도서관서 분양가 산정 방식 토론회 개최, 향후 정부입장 변화 주목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LH  10년 공공임대 아파트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침묵하던 민주당이 직접나서 향후 정부의 정책입장 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LH 10년 공공임대연합회는 지난달 4일 바른미래당  정책위 주관 토론회에 이어 9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전현희 국회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시민단체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10년 공공임대 분양가 산정, 어떻게 할 것인가?’ 라는 제목으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 9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lh중소형 10년 공공임대아파트연합가 전현희 국회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시민단체,lh 관계자 등 각 분야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두번째 정책토론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공공임대아파트연합회

이날 토론회에서 실거주 임차인을 비롯한 이 분야 전문가와 교수, 시민단체, 임대사업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참여해 열띤 논의를 벌였다.

먼저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가 정책토론회 좌장을 맡고, 한문도 서울디지털대 교수가 '분양전환가 산정 : 정부, LH가 나아갈 방향‘이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또한 김준엽 법무법인 청은 변호사와 최원우 법무법인 랜드마크 변호사, 윤복산 LH 주거복지기획처장, 김동령 전국 LH 중소형 10년 공공임대 연합회장, 김헌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토론을 이어 갔다.

한편 LH 중소형 10년 공공임대 연합회  약 1000여 명은  이날 오후 4시 국회 정문 앞에서 “국토부는 기존 민간 공공임대 아파트와 형평성 때문에 LH 공공임대 분양전환가격 산정기준을 변경해줄 수 없다고 한다”며 “그러면셔 3만 3000호가 감정평가금액으로 분양전환됐다고 하나, 이는 거짓”이라고 지적하며 집회를 가졌다.

사진은 LH 10년 공공임대아파트연합회가 지난 9일 정부의 10년 공공임대아파트 산정기준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국회 앞 정문 인근에서 가두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공공임대아파트연합회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