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아트도서관’ 오카리나스토리와 영혼을 함께 노래하다

기사승인 2019.03.25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창의적 그림과 특별한 그림전문도서가 있는 곳에 오카리나 음율이 경의롭게 울려 먼 곳에서 찾아온 청중을 감동의 도가니에 빠트리다

황인수와 함께 오카리나 연주 / 사진 = 문해청 기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아트도서관(관장 허두환)은 23일 수성구 만촌동 아트도서관에서 오카리나스토리 예술감독 황인수와 함께 오카리나 연주회를 통해 문화예술공연을 열었다.

다음은 아트도서관의 문화예술활동 개요의 요약이다. 관장 허두환(59)씨는 2014년 7월에 아트도서관을 개관했다. 라이브러리, 아카이브, 라카비움역할을 하는 미술전문도서관이다.

이중 라카비움은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의 합성어로, 세 가지의 기능을 복합적으로 이행하여 이용자에게 다양한 정보자원을 제공하는 기관을 의미한다.

허두환 관장 / 사진 = 문해청 기자

약 500㎡ 공간에 미술서적 11만 권과 순수미술과 디자인, 고미술 등 장르를 망라한 각종 예술품이 빼곡히 자리를 잡고 있다. 처음 방문한 사람은 으레 눈이 휘둥그레진다. 개인이 이렇게 많은 미술 서적을 보유한 것은 국내에서 유일하고 세계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

지금껏 수집한 서적 중 희귀본, 한정판은 귀한 몸이라 특별대접을 받기도 한다. 값도 값이지만 내용이 국내 도서관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귀한 자료이다. 가치를 매기기가 힘들다고 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소묘집’은 영국왕실 보관품으로 1985년 일본에서 300부 한정판으로 출판했고 판매가격은 128만 엔이다.

시대를 거슬러 거장의 숨결을 느낄 수 있어 소장만으로도 가치 있는 도서다. ‘HOLY BIBLE’ 한정판은 삽화가 들어간 성경책이다. 현재 2,000만원의 가치가 있다. ‘모던아트’는 가로1m 세로70cm 크기의 2,000부 한정판이다.

앤디 워홀 등 19세기 유명 작가 360명의 작품이 수록된 대형 화보로 원작 크기에 가깝게 제작되었다. 20년 전 국내에 런칭되어 880만원에 판매되었다. 생생한 터치와 질감을 느낄 수 있어 미술학도들이 열광하는 책이다. 허 관장은 외국서적 딜러로 일한 덕에 이 책들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아트도서관에 전시된 그림 / 사진 = 문해청 기자

수집보다 관리가 문제다. 갤러리 관장을 역임하며 예술품도 소장하게 되었다. 수집품은 삶의 기록이자 가치이며 철학이 되었다. 허 관장은 종갓집 종부가 옛 가옥을 지키듯 매일 책과 미술품을 닦고 정리하고 기록한다. 그는 자칭 아트도서관 집사다.

도서 분류 작업과 미등록 미술서적 등록과 관리, ISBN(국제도서표준번호) 고유 번호 부여 등록절차 및 대구ㆍ경북 작가를 대상으로 아카이브(미술기록물 보관서) 구축 등 할 일이 태산이다.

허 관장은 1989년 30대 초반에 '아카데미서적센터'를 창업했다. 외국서적을 수입해서 대학, 연구소 등에 납품했다. 수입이 괜찮았고 여윳돈도 생겼다. 아트도서관 만드는 것이 꿈이었던 그는 꿈을 좇기 시작했다.

2006년 ‘주노아트 갤러리’를 개관했다. 5년 동안 적자운영을 면치 못했다. 결국 건물을 팔아 빚잔치를 했다. 비싼 수강료가 들었지만 그는 더 이상 범부가 아니었다. 무지개는 그의 주변 저만치에 계속 떠 있었다.

현실보다는 부지런히 무지개를 쫒아 갔다. 도서관을 만들어 책과 예술품을 사회에 환원하는 문화 사업이 목표였다. 그러나 장서를 지키자니 건물 3채가 날아가게 되었고 결국 부채를 안 집사람이 팔을 걷어붙이고 현실로 나왔다.

부인 정순금(53ㆍ아트북카페 대표)씨는 지난해 1월 아트도서관 안에 아트북카페를 오픈했다. 수입이 절실했던 까닭이었다. “집사람과 아이들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다.”

2010년부터 전국 외국서적 거래소에 ‘허 관장이 미술서적 사 모은다’고 소문을 냈다. 2012년 서울에서 연락이 왔다. 인사동에 있는 ‘미술자료공사’라는 오래된 서점이었다.

아트도서관(좌),그림이 전시되어 있는 아트 도서관(우)/사진=문해청 기자

3만 여권의 국내미술서적을 인수하라는 말에 그 자리에서 2.4톤 트럭 11대를 불렀는데 운반비만 500여만원이 들었다. 그날 아트도서관 앞 소방도로에는 트럭이 줄지어 서 있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누군가에게는 쓸모없는 쓰레기에 불과한 책을 부둥켜안고 허 관장은 설렘과 행복에 젖어 밤을 새웠다.

“도서관 사업은 개인이 하기 힘든 일이다. 책을 모았다고 해서 끝이 아니고 거기서부터 시작이다. 이 정도 규모라면 사서를 포함해 10여명의 직원이 있어야 유지 관리가 된다. 아트도서관은 살아있어야 한다. 새로운 책은 계속 나오는데 이 일은 평생 해도 못 할 일이다. 나처럼 또 다른 누군가가 꿈을 꾸고 있기를 기대한다.

문해청 기자 jajudol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