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105

나경원, "우파 야권 단결해 좌파 집권세력 장기독재 막아야"

기사승인 2019.03.20

공유

[뉴스프리존,국회=임새벽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공직선거법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발하는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을 향해 "야합 패스트트랙에 대해 우파 야권이 반드시 단결해 좌파 집권세력의 장기독재 야욕을 막아야 한다는 게 역사적 명령"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선거대책회의에서 "그동안 최악의, 희대의 권력거래, 밀실야합 선거제 패스트트랙에 자유한국당은 나홀로 투쟁을 했다"면서 "함께 힘을 합쳐 막자"고 강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프리존 2019.03.19

이는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 의원들에게 패스트트백 반발을 계기로 정계개편을 염두에 두고 손을 내민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대선 결과 우파 야권은 분열됐고 일부 야당은 사실상 여당과 다름없는 행보를 보였다"며 "그래서 늘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감시하는데 힘이 부족했다. 그리고 무기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권 중심으로 뭉친 여당과 동상이몽, 사분오열하고 있는 야당이 대립하는 구도를 끝내야 한다"며 "이제 패스트트랙 강행 세력과 선거제 개편 저지로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세력으로 구도를 재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이 이 정권의 독선과 폭정을 막고 자유민주주의 시장의 가치를 보존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임새벽 기자 lsbwriter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5
default_news_bottom
#top